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시간

MBC 새 수목 '시간' 김정현, 퇴폐미 뿜뿜 재벌 2세 완벽 변신!

시간홈페이지 2018-06-27 10:36
MBC 새 수목 '시간' 김정현, 퇴폐미 뿜뿜 재벌 2세 완벽 변신!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시간’ 김정현이 ‘퇴폐美’ 장착 재벌 2세 천수호 역으로 180도 변신한 자태를 공개했다.




오는 7월 말 첫 방송될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시간’(극본 최호철/연출 장준호/제작 실크우드, 윌엔터테인먼트)은 시간을 멈추고 싶은 남자 천수호(김정현), 멈춰버린 시간 속에 홀로 남겨진 여자 설지현(서현), 돌아올 수 없는 시간을 건넌 남자 신민석(김준한), 조작된 시간 뒤로 숨은 여자 은채아(황승언) 등 각기 다른 선택을 한 네 남녀의 얽히고설킨 운명을 그린다.


김정현은 대한민국 재계서열 TOP5에 드는 W그룹 총수의 아들 천수호를 연기한다. 그룹 상무이사이자 계열사 레스토랑 대표인 천수호는 신체의 황금 비율과 완벽한 얼굴을 가진 캐릭터. 피사체만 보면 흠잡을 곳 없지만 ‘첩의 아들’이라는 꼬리표 탓에 예의와 매너를 밥 말아 먹은 까칠한 성격의 소유자다.


촬영 당시 김정현은 반항기 가득한 눈빛과 상대를 압도하는 카리스마를 입고 천수호로 변신했다. 극중 천수호가 강렬한 레드 색상의 수트핏을 자랑하면서도 얼굴과 목에 상처가 난 상태로 상대를 살벌하게 바라보는 장면. 분을 삭히며 허공을 응시하고 있는 천수호의 모습이 이어지면서, 까칠한 재벌 2세 천수호가 어떤 이유로 분노했는지 관심이 모인다.


그동안 출연작에서 장난기 많고 순수한 청년의 모습을 보여준 김정현은 이번 작품을 통해 지금까지와는 180도 다른 성숙미와 퇴폐미를 보여줄 예정이라 더욱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김정현은 “첫 촬영부터 호흡이 척척 잘 맞아서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배우, 스태프 할 것 없이 열정이 느껴졌던 현장이었다”며 “작품을 마치는 날까지 이 열정을 마음에 품고 무사히 완주 할 수 있도록 매번 고민하고 노력하면서 시청자 여러분께 다가가겠다. 첫 방송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는 열정 가득한 첫 촬영 소감을 밝혔다.


제작진 측은 “김정현은 작품과 캐릭터를 분석하는 능력이 뛰어난 배우다. 뿐만 아니라 연기에 대한 몰입도도 높다”며 “첫 촬영부터 쉽지 않은 감정을 끌어올려야 하는 상황임에도 불구, 천수호 역할에 싱크로율 200%를 자랑하는 연기를 보여줬다”는 극찬을 전했다.


한편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시간’은 ‘비밀’, ‘가면’으로 치밀한 필력을 인정받은 최호철 작가와 ‘엄마’, ‘호텔킹’을 공동 연출한 장준호 감독의 시너지가 기대되는 작품이다. ‘이리와 안아줘’ 후속으로 오는 7월 말 첫 방송된다.




iMBC 인턴기자 김영서 | 사진제공=MBC '시간'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