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2018 러시아월드컵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덴마크 경기 중계한 MBC 현영민-박찬우-허일후 ‘호평’

2018 러시아월드컵홈페이지 2018-06-27 08:12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덴마크 경기 중계한 MBC 현영민-박찬우-허일후 ‘호평’
MBC가 월드컵 대세로 자리잡으며 젊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6일 저녁 방송된 2018 러시아월드컵 C조 프랑스 대 덴마크의 경기는 수도권 20~49세 연령층 기준으로 MBC가 2.2%, KBS가 1.7%의 시청률을 기록해서 같은 경기를 중계한 경쟁사를 확실히 앞섰다. SBS는 이 경기를 중계하지 않았다.

MBC는 이번 러시아월드컵 들어서 20~49세의 젊은 시청자들에게 확실하게 눈도장 받으며 선택을 받고 있다. 현재까지 안정환-서형욱-김정근이 나선 9경기 중 7경기에서 1위를 차지한 것. 특히 첫 경기에 패한 이후, 온 국민의 관심이 쏠렸던 멕시코전에서 MBC는 8.3%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5%대의 시청률에 그친 경쟁사들을 확실히 압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안정감 형’ 중계진뿐 아니라, 어제 프랑스와 덴마크 경기를 중계한 현영민-박찬우-허일후 중계진의 생동감 넘치는 중계도 역시 호평을 받고 있다. 2002 한일 월드컵 멤버 출신의 현영민 위원과, 축구 배경지식에 빠삭한 박찬우 위원의 호흡, 거기에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가장 활기찬 목소리로 전하는 허일후 캐스터의 목소리까지 3박자가 잘 어우러지고 있다는 평가.

거기에 월드컵 거의 모든 경기를 MBC의 중계방송과 색다른 해설로 전달하는 ‘인터넷 축구 중계 대세’ 감스트와의 컬래버레이션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멕시코전에서 35만명의 동시접속자가 시청하는 등 화제를 모으고 있다.

MBC는 대한민국 대표팀의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인 독일전도 오늘 밤 10시부터 안정환-서형욱-김정근 중계진이 시청자들과 함께한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프랑스-덴마크 정말 관중 제대로 농락하더라”, “나란히 16강 간다고 진짜 성의 없었음”, “D조 크로아티아,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 아이슬란드 경기가 정말 재밌었다”, “메시는 역시 이름값 하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iMBC 김혜영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