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리와 안아줘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형 김경남 칼에 찔린 와중에…'연쇄살인 진범' 진기주 덮치나

이리와 안아줘 홈페이지 2018-06-21 22:52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형 김경남 칼에 찔린 와중에…'연쇄살인 진범' 진기주 덮치나


장기용이 김경남의 칼에 찔렸다.


21일(목)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에서는 윤나무(장기용)가 윤현무(김경남)에 의해 부상을 입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무는 현무와의 치열한 몸싸움 도중 현무의 칼에 맞아 부상을 입었다. 막상 나무를 찌른 현무는 겁에 질린 채 도주했고, 낙원은 피를 흘리며 쓰러진 나무를 마주하고 트라우마에 주저앉았다.

그때, 낙원의 집 근처를 지나가던 시민이 "괜찮냐"며 상태를 물었고 낙원은 오열하며 도움을 청했다. 그는 낙원이 청하는 도움을 비웃어보이며 수상쩍은 인물임을 의심케했다. 후에 그는 병원에서 낙원을 지켜보며 연쇄살인의 진범임을 암시했다.

소진을 찾아온 현무는 자신을 원망하는 소진에게 "그 새끼 안죽고 살아있냐"며 나무의 상태를 걱정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싸이코패스 밑에서 똑같이 자랐는데 현무는 왜 저러는거야", "현무가 연쇄살인 진범 아닐 것 같았다 나쁜놈이긴 하지만 인정받고 싶어서 저랬다는게 조금 안쓰러움 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MBC '이리와 안아줘'는 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의 기구한 운명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iMBC 최고은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