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 임세미, 국정원 요원 유지연 役 캐스팅...소지섭-정인선-손호준과 호흡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8-06-19 12:06
‘내 뒤에 테리우스’ 임세미, 국정원 요원 유지연 役 캐스팅...소지섭-정인선-손호준과 호흡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 (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의 마지막 주연배우로 임세미가 확정됐다.


2018년 하반기를 사로잡을 최고의 기대작인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임세미는 국정원 요원 ‘유지연’ 역할을 맡아 활약할 예정이다. 유지연은 현직 국정원 요원으로서, 전설의 국정원 블랙요원 김본(소지섭 역)과 함께 활약하던 인물. 김본이 음모에 휘말리는 상황을 안타깝게 바라보며, 남몰래 짝사랑하는 애절한 캐릭터이기도 하다.

임세미는 유지연 역을 맡아, 차갑고 냉철한 국정원 요원이지만 김본을 향한 따뜻한 마음이 살아있는 캐릭터를 소화해낼 예정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MBC 측은 앞서 전설의 국정원 블랙요원 ‘김본’역에 소지섭이, 갑자기 남편을 잃었지만 우연히 옆집에 살게 된 김본과 함께 거대 음모를 파헤치며 호흡을 맞추는 못 말리는 아줌마 ‘고애린’역에 배우 정인선의 캐스팅이 확정되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과 호흡을 맞춘 또 다른 주연 배우로 손호준에 이어서, 임세미까지 주연 4인방의 캐스팅이 완료되며 관심이 모이고 있다.

임세미의 캐스팅 소식에 네티즌들은 “차근차근 주연까지 올라왔네. 앞으로도 응원할게요”, “국정원 요원... 벌써 걸크러시 대박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내 뒤에 테리우스'는 '쇼핑왕 루이'를 통해 새로운 색감의 로맨틱 코미디를 선보여 주목받은 오지영 작가와 2017 '세가지 색 판타지-생동성 연애' 연출로 신선한 화제를 몰고 온 박상훈 PD가 만나 의기투합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