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밥블레스유' 최화정, "많이 먹는게 부끄러웠던 시절이 있었지만 이제는 때가 왔다!"

예능홈페이지 2018-06-18 16:15
'밥블레스유' 최화정, "많이 먹는게 부끄러웠던 시절이 있었지만 이제는 때가 왔다!"

올리브 '밥블레스유' 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가운데 방송인 최화정이 질문에 답했다.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의 주인공이자 연예계 대식가이자 미식가로 알려진 최화정은 이날 "방송에서 제가 대식가 미식가 라는 말이 나오기 전에, 어렸을때부터 끊임없이 많이 먹는 편이었다. 너무 먹는게 좋고 집중해서 먹는걸 좋아한다. "며 먹는걸 인생 가치관으로 살아왔음을 밝혔다.


이어 "한 때는 많이 먹는게 부끄러웠던 시절도 있지만, 이제는 때가 왔다."고 생각한다며 "프로그램을 통해 시청자들이 우리 방송을 보면서 굉장히 살 맛 나는 인생, 맛있게만 먹으면 많이 먹는모습이 창피한 일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되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밥블레스유'는 사소한 고민에 맞춤음식을 PICK해주는 본격 먹부림 고민풀이예능으로 시청자의 고민을 밥으로 공감하고 밥으로 위로해주는 프로그램. 오는 21일 첫 방송.



iMBC 이미화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