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복면가왕' 18주 만에 새로운 가왕 탄생...‘동방불패’ 정체, 가수들의 가수 손승연

복면가왕홈페이지 2018-06-18 08:13
'복면가왕' 18주 만에 새로운 가왕 탄생...‘동방불패’ 정체, 가수들의 가수 손승연
어제(1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동방불패’가 새로운 복면 가수 ‘밥 로스’에 왕좌를 빼앗기며 정체를 드러냈다.



‘동방불패’가 랭킹 1위의 가왕 하현우를 따라잡을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시청률조사기관 닐슨 기준 이날 방송된 ‘복면가왕’ 2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8.6%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2위를 기록했다.

‘혜야’, ‘Shout’, ‘달의 몰락’ 등 전 장르를 아우르는 선곡으로 화제를 모았던 가왕 ‘동방불패’는 샤이니의 ‘Sherlock.셜록(Clue+Note)’을 선곡해 또 한 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 첫 소절부터 모두를 집중시킨 그의 무대에 판정단은 “머리를 한 대 얻어맞은 것 같은 충격의 무대다”, “인간이 범접할 수 없는 외계의 느낌이다”라며 극찬했다.

그러나 승리의 여신은 듀엣곡 조갑경&홍서범의 ‘내 사랑 투유’와 아이오아이의 ‘소나기’,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을 가슴 깊은 울림으로 전달한 복면 가수 ‘밥 로스’의 손을 들어줬다. 역대 가왕 랭킹 2위의 ‘동방불패’를 꺾고 새 가왕으로 등극한 ‘밥 로스’는 “내 노래를 지지해줘서 감사하다.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다.

파죽지세의 기세로 8연승에 성공했지만 아쉽게 9연승의 문턱을 넘지 못한 ‘동방불패’의 정체는 가수 손승연이었다. ‘가수들의 가수’로 불리며 놀라운 가창력으로 늘 화제를 모아온 그의 등장에 모두 뜨거운 환호와 격려를 보냈다.

무려 18주 만에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한 손승연은 “지금 성대에 혹이 나서 재활치료 중이다. ‘복면가왕’에 출연하며 내 스스로를 시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동안 ‘동방불패’로서의 모든 무대들을 사랑해줘서 감사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동방불패’에 패했지만 특유의 맑고 청량한 음색을 자랑했던 ‘레서판다’는 국민 아이돌 ‘워너원’의 메인보컬 하성운이었다. 넬의 ‘멀어지다’, 김범수의 ‘나타나’ 등 난이도 높은 노래들을 자신만의 감성으로 소화한 그에게 판정단은 “샤프함과 달콤함을 모두 갖춘 음색이다”, “노래를 선곡하고 부르는데 있어 뛰어난 지략을 가졌다”고 호평했다. ‘워너원’ 멤버 중 황민현, 김재환에 이어 세 번째로 출격한 하성운은 “혼자서 댄스 없이 노래만으로 무대를 채워보고 싶었다”, “얼굴을 가리고 목소리만 들어도 사람들이 나를 알아볼 수 있을까 궁금했다”라며 ‘복면가왕’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넘치는 끼와 매력으로 허밍어반스테레오의 ‘하와이안 커플’, 위너의 ‘끼부리지마’를 열창했던 ‘전격Z작전’은 힙합 보이그룹 ‘블락비’의 박경이었다. 랩은 물론 노래, 프로듀싱 능력까지 겸비하며 진정한 ‘뇌섹남’의 면모를 뽐낸 박경은 “사람들이 내가 가수인 걸 잘 모르고 문제 푸는 사람인 줄 알더라”, “내가 가수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라는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성숙한 매력이 넘치는 창법으로 판정단이 트로트 가수, 여성 로커 등으로 추리했던 ‘CD플레이어’는 ‘오빠야’를 부른 역주행의 아이콘 ‘신현희와 김루트’의 보컬 신현희였다. “가사를 몸으로 표현하는 능력을 갖췄다”, “민요 창법처럼 발성에 힘이 넘친다”는 평을 받은 그가 가면을 벗고 얼굴을 공개하자 판정단 모두가 충격에 휩싸였다. ‘오빠야’로 들려준 귀여운 목소리를 완벽한 숨긴 그는 “앞으로도 순수하고 예쁜 감성을 노래하며 살아야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역대 랭킹 2위의 ‘동방불패’를 꺾고 새 가왕의 시대를 연 ‘밥 로스’와 그의 자리를 위협하는 새로운 도전자들의 무대는 이번 주 일요일(24일) 오후 4시 5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이예은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