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프로듀스48' 이승기 "끝없는 러브콜과 너 밖에 없다는 칭찬에 기분이 좋아졌다"

예능홈페이지 2018-06-11 16:35
'프로듀스48' 이승기 "끝없는 러브콜과 너 밖에 없다는 칭찬에 기분이 좋아졌다"
11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 호텔에서는 Mnet '프로듀스48'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용범 국장, 안준영 PD, 이승기, 이홍기, 소유, 치타, 배윤정, 최영준, 메이제이리와 96명의 한일 연습생이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였다.


이승기는 "한,일 두 나라의 느낌보다 가수의 꿈을 가지고 준비하고 데뷔하려는 친구들을 국민 프로듀서들이 잘 볼 수 있게 조력하는 역할을 하겠다. 그들의 노력과 실력이 잘 전달되게 노력하겠다."라며 '프로듀스48'에서 국민 프로듀서 대표를 맡은 소감을 밝혔다.

안준영 PD는 "어린 나이에 가수로 데뷔, 탁월한 진행력도 갖고 있었고, 10대부터 50대까지 아우를 수 있는 이미지를 갖고 있는 이승기가 절대적으로 필요했다."라며 이승기를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는데 이승기는 "끝없는 러브콜과 '너 밖에 없다'는 칭찬에 기분이 좋아졌다."라며 화답했다. 이어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는 계기가 된 건 우리나라의 음악 산업이 글로벌하게 확장하려는 시기인데, 이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하는 걸그룹이 바로 그런 글로벌한 팀이 될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들어서였다."라며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승기는 시즌 1,2의 국민 프로듀서 대표였던 장근석과 보아에 대해 "두 분 모두 강렬한 인상이 있었다."라고 이야기 하며 "저는 이 친구들이 좀 더 편안하게 자신의 무대를 보여주고 실력을 보여줄 수 있게, 서바이벌이라는 압박감 때문에 실력 발휘를 못하는 경우도 있는데 저는 조력저로서 이들을 잘 이끌어 주려 한다. 제가 가수, 연기자를 두루 하며 느꼈던 감정들과 노하우를 아낌없이 알려줄 것이다"라며 자신만의 각오를 밝혔다. 이어 "한국과 일본 연습생들이 서로 문화적으로도 다르기 때문에 낯섬에서 오는 긴장이 있더라. 언어가 다르기 떼문에 나오는 긴장, 교감 등이 신선하고 매회 변하는 이들의 성장이 관전포인트가 될 것 같다."며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Mnet의 대표적인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101'과 아키모토야스시의 탁월한 프로듀싱 능력의 산물인 'AKB48' 시스템을 결합한 초대형 프로젝트인 '프로듀스48'은 한일 양국 연습생 총 96명 중 국민 프로듀서의 선택으로 국적에 관계없이 12명의 데뷔 멤버가 선발된다.

국민 프로듀서 대표로는 이승기가, 보컬 트레이너는 이홍기, 소유, 랩 트레이너는 치타, 댄스 트레이너는 배윤정, 최영준, 메이제이리가 담당하는 '프로듀스48'은 6월 15(금)부터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며 12회차로 마무리 된다.



iMBC 김경희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