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무법변호사' 서예지, 이준기 변호 나선다! 법정에서 따뜻한 눈빛 교환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18-06-09 13:21
'무법변호사' 서예지, 이준기 변호 나선다! 법정에서 따뜻한 눈빛 교환

‘무법변호사’ 서예지가 이준기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변호에 나선다. 밝은 미소 대신 날카롭고 냉철한 눈빛을 탑재한 서예지의 활약에 관심이 모아진다.


현실을 적나라하게 그려낸 흡입력 있는 대본과 몰입도를 높이는 감각적인 연출, 배우들의 무결점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는 tvN ‘무법변호사’(김진민 연출/윤현호 극본/tvN, 스튜디오드래곤 기획/로고스필름 제작) 측은 9일(토) 이준기(봉상필 역)의 무죄를 위해 발 벗고 나선 서예지(하재이 역)의 고군분투가 담긴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무법변호사’ 8회는 안오주(최민수 분)의 덫에 걸린 봉상필의 모습이 담겨 안방극장에 큰 충격을 안겼다. 특히 봉상필이 최대웅 살인 혐의 누명을 쓰고 변호인이 아닌 피고인으로 법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을 예고해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서예지가 김병희(태실장 역)와 함께 안내상(최대웅 역)이 살해된 사건 현장을 찾은 모습이 담겼다. 현장 이곳 저곳을 샅샅이 살피며 증거를 찾기 위해 매의 눈을 발동시키는 서예지의 모습이 한없이 냉철하고 진지하다.


또 다른 사진에는 서예지가 이준기의 변호를 위해 법정에 선 모습이 담겨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준기의 무죄를 밝히기 위한 변론을 준비해 판사와 방청객들 앞에서 강단 있는 변호를 펼치는 모습. 이에 서예지는 박호산(천승범 역)-차정원(강연희 역) 두 검사의 막강한 공세에 특유의 똑 부러지는 변론으로 분위기를 압도하며 역공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이준기-서예지가 서로를 향한 굳건한 믿음으로 눈빛을 교환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준기의 변호를 이끌어가는 서예지의 절도 있는 포스가 이목을 끄는데 과연 안내상 살인 사건 재판 결과는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치솟게 만든다.


서예지의 ‘이준기 변호’ 장면은 안내상 살인 사건 용의자로 체포된 이준기의 운명을 좌지우지하는 중요한 재판을 담았다. 서예지는 본 촬영에 앞서 많은 대사량을 소화하기 위해 대본을 꼼꼼하게 숙지, 자연스럽게 극의 흐름을 주도해갔다. 특히 대사 속도와 강약 조절, 손짓 등 디테일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세심함으로 보는 이들을 몰입시켰다는 후문이다.


tvN ‘무법변호사’ 제작진은 “하재이가 봉상필의 변호에 나서며 새로운 국면 전환을 노리게 된다”며 “하재이가 꼴통변호사의 명성을 증명하며 봉상필의 무죄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혹은 또 다른 반전 사건이 불거질지 오늘(9일) 방송되는 ‘무법변호사’ 9회를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tvN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 오늘(9일) 밤 9시 ‘무법변호사’ 9회가 방송된다.





iMBC 김미정 | 사진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