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배우 이영애 주연 드라마 '이몽', 건국 100주년 기념 2019년 방송 확정!

이슈홈페이지 2018-06-05 14:03
배우 이영애 주연 드라마 '이몽', 건국 100주년 기념 2019년 방송 확정!
이영애가 캐스팅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첩보 멜로 드라마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이 2019년 방송을 확정 짓고 건국 100주년 기념 드라마로 도약한다.


드라마 '이몽'(제작: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은 일제강점기 경성과 만주, 그리고 중국 상해를 배경으로 펼치는 첩보 멜로 드라마로 독립투쟁의 최선봉이었던 비밀결사 ‘의열단’ 단장 약산 김원봉과 일본인에게 양육된 조선인 외과의사 이영진(이영애 분)이 상해임시정부의 첩보요원이 되어 태평양 전쟁의 회오리 속에서 활약하는 블록버스터 시대극이다.

김원봉 역을 포함한 주요 배역들의 캐스팅이 진행 중이며 올 가을 몽골, 상해 등의 로케이션을 시작으로 본격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몽’의 촬영이 코앞에 다가오자 아시아 전역 및 미주, 이란과 중동 등에서까지 판권 문의가 뜨겁다는 전언. 더욱이 2019년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인만큼 독립을 위해 헌신했던 민족영웅들을 소재로 하는 드라마 ‘이몽’에 대한 국내외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태양의 후예’의 제작총괄로 최근 ‘이몽’ 프로젝트에 합류한 한석원 부사장은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몽’은 다가오는 2019년, 글로벌 프로젝트의 첫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건국 100주년 기념 드라마에 걸맞게 국내외에 내놓아도 손색없는 퀼리티 높은 드라마를 선보이겠다”고 자신감을 밝혔다.

건국 100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은 현재 캐스팅 막바지에 있으며, 2019년 전 세계 방송 예정이다.

iMBC 김재연 | 사진제공 엘르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