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부잣집 아들

‘부잣집 아들’ “이젠 엄마 아들로 살래요” 모정(母情) 그리워하는 이규한!

부잣집 아들홈페이지 2018-06-04 04:58
‘부잣집 아들’ “이젠 엄마 아들로 살래요” 모정(母情) 그리워하는 이규한!


이규한이 그동안 눌러왔던 감정을 분출했다.



63일 방송된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연출 최창욱)에서 태일(이규한)은 수희(이승연)에게 자신이 아들이란 사실을 밝혔다.


수희가
광재(김지훈)에게 집 넘겨주겠다라고 하자 태일은 그렇게 양심의 가책이 느껴진다면 제게 주세요.”라고 말했다. “이제 광재가 아니라 제 어머니로 살아주세요. 20년 동안 어머닐 그리워했어요. 이젠 다른 남자 아닌 제게 의지하며 살게 해드릴게요.”라며 태일은 그동안 괴로웠던 심정을 밝혔다.


언젠간 알아봐주신다, 고모를 어머니로 부를 수 있을까....”라며 눈물을 글썽이는 태일에게 수희도 결국 미안해.”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믿기지 않아라는 수희의 말에 태일은 믿고 싶지 않은 거겠죠. 이젠 엄마 아들로 살 겁니다.”라고 못을 박았다.


뒤늦게 아들의 존재를 확인한 수희가 태일에게 어떻게 나올까
.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저녁 845분에 4회 연속 방송된다.





iMBC 김민정 | 화면 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