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부잣집 아들

'부잣집 아들' 윤유선-전수경-심은진, 부잣집 며느리들 3인방, 이제는 부잣집 며느리?

부잣집 아들홈페이지 2018-06-01 18:29
'부잣집 아들' 윤유선-전수경-심은진, 부잣집 며느리들 3인방, 이제는 부잣집 며느리?
‘부잣집 아들’ 며느리 군단의 활약이 눈길을 끌고 있다.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제작 이관희프로덕션)에서 모였다 하면 웃음보를 터트리는 며느리 3인방 윤유선(박현숙 역), 전수경(나영애 역), 심은진(서명선 역)이 젊은 세대들 못지않은 찰떡 케미와 명품 연기로 안방극장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것. 이에 개성 독특한 세 며느리들의 매력을 조명해 보았다.

▶ 첫째 며느리 박현숙(윤유선 분) “두 딸 시집보내고 명하 교수되면 딱 좋겠다“
윤유선은 맘매칭까지 나서는 강남 속물 아줌마의 면모를 보이지만 ‘두 딸들 좋은 집안에 시집보내고, 막내아들은 교수까지 돼 주면 더할 나위 없는 인생’이라 여기며 웃픈(?) 열혈 엄마 행보를 펼치고 있다.
그녀의 바람대로 번듯한 변호사 사위와 복덩이 부잣집 사위를 동시에 보게 되는 줄 알았지만 가미의 부도와 계동(강남길 분)의 죽음에 충격, 빚 갚느라 고생한 둘째 딸 영하(김주현 분)를 빚쟁이에게 시집보낼 수 없다며 극구 말리는 모진 면모를 보여줘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다.
설상가상으로 말썽 피워 본 적 없는 첫째 딸 경하(홍수현 분)가 시어머니 댁에 세 들어 사는 최용(이창엽 분)과 사랑한 사실에 경악, 누구보다 바람 잘 날 없는 폭풍 같은 나날을 보내는 중. 여기에 착실히 공부만 하는 줄 알았던 막내 아들 명하(김민규 분)의 연애 사실을 알면 과연 현숙은 어떤 반응을 보일지 점점 재미를 더하고 있다.

▶ 둘째 며느리 나영애(전수경 분) “집 헐고 5층으로 건물 올립시다!”
전수경은 첫 회부터 톡톡 튀는 여우같은 둘째 며느리 나영애 역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떨치며 ‘부잣집 아들’의 신스틸러로 맹활약 중이다. “경찰을 했어야 됐다”고 할 정도로 자타공인 김씨 집안의 정보통이자 둘째가라면 서러운 오지라퍼.
시어머니 재산에 유독 관심이 많아 때때로 시어머니를 귀찮게(?) 하지만 함께 한바탕 댄스 삼매경에 빠지고, 큰 형님 현숙의 궁금증 타파를 적극 돕는 등 특유의 유쾌한 에너지와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선사, 안보이면 섭섭할 정도로 그녀의 등장은 시청자들의 입꼬리를 자동 상승시키게 만든다.

▶ 셋째 며느리 서명선(심은진 분) “왕싸가지 둘째 형님! 반싸가지 큰 형님!”
두 형님의 입을 다물게 만드는 막말 신공 셋째 며느리 서명선 역의 심은진. 어떤 잔소리에도 눈 하나 깜빡이지 않는 뻔뻔함의 끝을 보여주며 시원한 사이다 발언으로 형님들의 분노 게이지를 높이는 독보적인 존재감을 떨치고 있다.
특히 둘째 형님 나영애의 천적(?)으로 두 사람의 티격태격 케미는 시청자들의 웃음 포인트를 제대로 저격했다고. 이런 그녀가 지난 38회에서 철부지 남편 종용(박재정 분)과 함께 경하와 용이의 관계를 발설하며 집안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현숙으로부터 이 사실을 비밀로 해주는 조건으로 가게를 얻었는데 결국 온 가족이 알아버린 것. 김씨 집안의 공식 사고뭉치로 등극한 이들 부부의 활약은 드라마의 흥미지수를 점점 끌어올리고 있다.

이렇듯 윤유선, 전수경, 심은진은 개성 강한 김씨 집안 며느리들로 분해 ‘부잣집 아들’의 빼놓을 수 없는 웃음의 한 축으로 활약하며 드라마의 재미를 배가 시키고 있다. 이들의 열연은 이번 주 일요일(3일) 저녁 8시 45분에 방송되는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 만나볼 수 있다.

iMBC 김재연 | 사진제공: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 화면캡쳐 및 이관희프로덕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