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예능

‘아는 형님’ 샘 오취리, “한국서 결혼식 올린다면 사회는 강호동”... 강호동 ‘당황’

주말예능홈페이지 2018-05-26 11:35
‘아는 형님’ 샘 오취리, “한국서 결혼식 올린다면 사회는 강호동”... 강호동 ‘당황’
샘 오취리가 “결혼식을 올리게 된다면 강호동을 사회자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고백했다.


오늘(26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방송인 샘 오취리와 소유진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특히 최근 여러 방송에서 활약하고 있는 샘 오취리는 형님들의 적극적인 응원에 힘입어 갈고닦은 예능감을 맘껏 뽐낼 예정.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샘 오취리는 최근 가족들에게 결혼에 대한 압박을 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가나의 결혼 적령기는 약 25세 전후인데, 1991년생인 오취리는 그 시기를 이미 지났기 때문.

이에 형님들은 오취리에게 결혼에 대한 여러 가지 질문을 했다. 오취리는 “만약 한국에서 결혼식을 올린다면 사회는 누가 봤으면 좋겠냐”는 질문에 단 1초의 망설임도 없이 강호동을 지목했다. 강호동은 뜻밖의 제안에 당황했지만, 이내 오취리가 강호동이 사회를 맡아야 하는 이유를 설명하자 이에 설득 당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소유진은 “내가 한때는 퀸(Queen)이었다”라며, 본인의 노래 ‘파라파라 퀸’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당시 소유진의 무대를 기억하고 있는 형님들도 함께 추억을 나누며 한껏 즐거워했다는 후문.

이에 네티즌들은 “사회 말고 주례가 어울릴 듯”, “가나 결혼 적령기가 25세 전후라니...”, “‘파라파라 퀸’이라니!! 너무 오랜만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강호동이 샘 오취리의 결혼식 사회를 약속하게 된 이유는 오늘(26일) 밤 9시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