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시사교양

MBC '판결의 온도', '할머니네 똥강아지',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정규 편성 확정! 교양 라인업 재정비

시사교양홈페이지 2018-05-25 14:17
MBC '판결의 온도', '할머니네 똥강아지',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정규 편성 확정! 교양 라인업 재정비

MBC가 지난 봄 선보인 다양한 교양 파일럿 프로그램 중 '판결의 온도'와 '할머니네 똥강아지',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를 정규 편성하기로 확정했다. 업그레이드 된 재미와 감동을 갖춘 이 프로그램들은 6월 중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우선 지난 3월 첫 선을 보인 '판결의 온도'는 사법부의 정식 재판을 통해 나온 판결들 중 주권자가 봤을 때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고 생각되는 이슈들을 선정하여 그 배경과 법리를 논쟁하고 개선할 방도를 찾아보는 법률 토크쇼로 첫 방송 이후 많은 호평을 받았다.


특히, '판결의 온도'는 정규 프로그램으로 편성되며 MC 라인업을 재정비하고, 다양한 분야의 논객들을 섭외해 토론의 긴장감을 높이고 남녀노소가 모두 공감할 수 있는 활발한 토크의 장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국민 주권의 시대, 그간 '국민 정서'에 납득되지 않는 판결들에 대해 시원하게 파헤쳐 볼 MBC '판결의 온도'는 오는 6월 22일(금) 저녁 8시 55분 첫 방송된다.


이어 '대국민 조손공감' 프로그램으로 잔잔한 감동을 안겼던 '할머니네 똥강아지'도 김국진-강수지 부부와 함께 6월 정규 프로그램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앞서 2부작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선보인 '할머니네 똥강아지'에는 김영옥×김선우, 남능미×권희도, 안옥자×이로운 등 초등학생부터 성인까지 다양한 세 조손 커플이 출연해 각기 다른 조손 육아의 현실을 따뜻하고 유쾌하게 담아 많은 시청자의 공감을 받았다.


파일럿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이끈 김국진, 강수지는 계속해서 MC를 맡을 예정이다. 파일럿 당시 연인이었던 두 사람은 정규 프로그램에서는 부부가 되어 호흡을 이어간다. 손녀와의 일상을 공개한 김영옥은 물론, 양세형, 장영란이 스튜디오에 출연 김-강 부부와 맛깔스런 캐미스트리를 보일 예정이다.


정규 편성 첫 방송은 오는 6월 14일(목) 저녁 8시 55분이지만, 이에 앞서 5월 31일 프리퀄 형식의 방송을 통해 파일럿 방송에서 못 보여 준 내용과 함께 방송 뒷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전국의 며느리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역시 파일럿이 채 끝나기 전에 정규 편성을 확정 지으며 화제성을 증명했다.


신혼인 초보 며느리 민지영과 결혼 5년 차에 둘째를 임신한 만삭의 며느리로 나왔던 박세미, 그리고 결혼 4년 차의 워킹맘 김단빈이 출연해 매 회마다 화제를 모았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그 동안 우리 사회에서 당연시 되어 왔던 며느리의 일방적 희생과 불균형적인 가족 내 권력 관계가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며 발칙한 질문들을 던졌다.


무엇보다 매 방송이 끝날 때 마다 포털 내 방송 동영상들이 교양 프로그램으로서는 드물게 폭발적 조회수를 보이며 화제성을 반증하기도 했다.


정규 방송에 앞서 오는 6월 6일(수) 저녁 8시 55분에 프리퀄 형태로 방송을 선보이며, 첫 정규 방송은 6월 27일(수) 예정이다.


파일럿을 통해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을 불러 일으킨 세 교양 프로그램들은 매주 화요일 방송되는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와 함께 평일 화요일부터 금요일 저녁 9시대를 책임지며 새로운 재미와 따뜻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iMBC 김미정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