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금토드라마

[TV톡] 단순 액션 판타지 수사물인 줄 알았지? '스케치'를 둘러싼 오해와 궁금증

금토드라마홈페이지 2018-05-24 16:21
[TV톡] 단순 액션 판타지 수사물인 줄 알았지? '스케치'를 둘러싼 오해와 궁금증

24일(목) JTBC 새 금토드라마 '스케치:내일을 그리는 손(이하 스케치)'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연출을 맡은 임태우 감독은 "오늘은 조금 자랑을 하고 싶다. 이 네 명의 배우들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꽤 재미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며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을 내비쳤다.


정해진 미래를 바꾸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수사 액션 드라마 '스케치'에는 정지훈, 이동건, 이선빈, 정진영이 출연한다. 강력계 에이스 형사 강동수로 변신한 정지훈과 특전사 출신 킬러 김도진 역의 이동건은 '상두야 학교 가자' 이후 15년 만에 재회했다. 또 무의식 상태에서 그려낸 사건의 현상이나 단서가 72시간 내에 현실화되는 능력을 지닌 형사 유시현은 신예 이선빈이 연기한다. 김도진에게 접근해 강동수-유시현과 대립각을 세우게 될 미스터리한 인물 장태준은 정진영이 맡아 무게감을 더한다.



매혹적인 대본과 아름다운 액션이 가미된 이 드라마는 의외로 판타지 수사물이 아닌 인간이 주인공인 현실 드라마를 표방한다. '스케치'를 통해 첫 장르물에 도전하게 된 임태우 감독은 "장르물도 결국은 사람을 지켜보고, 인간의 운명을 관찰하는 틀 같은 거라고 생각한다. 다른 드라마 만들 때와 특별히 다른 부분을 만들겠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사건이나 설정이 주인공 행세를 하는 장르물을 많이 봤는데, 저같은 경우에는 철저하게 인간이 주인공이 되고, 그들의 진실한 생각과 감정을 담아내는 걸 최우선시하면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차별화를 선언했다.


드라마에 등장하는 '스케치 능력'도 마찬가지다. 드라마가 이 초인적인 능력을 통해 이야기하고자 하는건 결국 현실과 맞닿아 있다. 임태우 감독은 "드라마 세상에서는 어떤 설정도 가능하다. 다만 그 설정을 가지고 얼마만큼 진실한 이야기를 만들어 나갈 수 있는가가 관건이다. '스케치'가 판타지적인 소재에서 출발하는 것은 분명하지만, 저희가 진짜로 관심을 두고 그린 것은 운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인물들의 관계와 그 감정의 진실성이다. 이야기가 진행되는 과정에서는 상황 설정이라든지, 디테일들을 사실성에 최대한 맞추려고 노력했다."며 연출 포인트를 설명했다.


내용이 전개되면서 철학적인 질문거리 또한 시청자들에게 던져진다. 예를 들어 극중 매력적인 악당을 담당하고 있는 김도진(이동건)과 장태준(정진영) 캐릭터는 미래의 범죄자들을 처단하는 역할을 한다. 법으로 이뤄지지 않는 정의를 목격하고, 법 앞에서의 무력함을 느껴서 탄생하게 된 이 캐릭터들을 따라가다보면 시청자들 역시 이들을 사랑해야하는지, 미워해야하는지 일종의 딜레마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이 지점에 도달했을 때 시청자들은 단순한 액션 수사물 그 이상의 의미 있는 드라마와 마주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배우들 역시 '스케치'의 남다름에 입을 모았다. 2년 만의 복귀작으로 '스케치'를 선택한 정지훈은 "여러가지 느낌이 있는 반전 드라마다. 장르물이면서 아주 기막힌 심리전이 포함되어 있다. 첫 회부터 많이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거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동건은 "처음에 대본 보자마자 너무 탐난다, 하고싶다는 느낌을 받았던 작품이다."라고 '스케치'를 소개하며, "기존에 이런 역할에서 봐오셨던 것과 다르기 때문에 새롭고 더 강한 느낌을 드릴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덧붙여 새로운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장르물에 연달아 도전하게 된 이선빈은 "이번에는 조금 더 사람 냄새가 나는 드라마다. 감정적인 부분과 냉철함을 오가면서 보여줘야하는 역할을 통해 이전과는 다른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끝으로 정진영은 "액션이 아주 멋있기 때문에 액션드라마로 오해될 소지가 있는 것 같다. 근데 의외로 굉장히 슬픈 드라마다. 어떨 때는 누가 더 슬픈가 경쟁하는 걸로 느껴질 만큼 다 사연이 있는 사람들이다. 그런 부분이 시청자들에게 단순히 화려한 액션이나 추리 뿐만이 아니라 감성도 자극하는 드라마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며 본방사수를 당부했다.

이처럼 새로운 장르물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는 JTBC '스케치'는 오는 25일(금) 밤 11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iMBC 김은별 | 사진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