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훈남정음’ ‘믿보배‘ 황정음, 다이빙 선수로 완벽 변신... “두 달여 간 연습”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8-05-19 13:29
‘훈남정음’ ‘믿보배‘ 황정음, 다이빙 선수로 완벽 변신... “두 달여 간 연습”
황정음이 다이빙 선수로 완벽 변신했다.


SBS 수목드라마 스페셜 ‘훈남정음’ (극본 이재윤, 연출 김유진, 제작 몽작소, 51K) 측은 황정음의 다이빙 촬영 사진을 공개했다.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남궁민 분)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 포기자가 된 '정음'(황정음 분)이 연애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져버린 코믹 로맨스.

공개된 사진은 '정음'이 다이빙 선수로 대회에 참가한 과거 장면을 담았다. 물에 대한 트라우마를 갖게 된 '정음'의 과거와 현재를 관통하는 중요한 장면인 만큼, 높은 집중력을 필요로 하는 신이었다.

황정음은 프로페셔널 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이미 다이빙 선수로 변신해 있었다. 촬영 시간보다 한참 앞서 수영장에 도착해 물 적응 훈련을 스스로 한 것은 물론, 실제 다이빙 국가대표 선수 출신 코치의 지도하에 다이빙 자세를 반복해 연습했다. 다이빙 점프대 끝에 서서 발끝을 들고, 양 팔을 반듯하게 벌리는 등 입수 전 다이빙 자세를 흐트러짐 없이 선보여 스태프들의 박수를 이끌어 냈다.

사실 황정음은 전직 다이빙 선수 출신 '정음' 캐릭터를 위해 약 두 달여간 수영 연습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 덕분인지 아찔한 10M 높이의 다이빙 점프대에 올라서서도 강한 집중력을 보이며 무사히 리허설과 촬영에 임했다. 두려워하는 기색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프로페셔널한 태도는 촬영 내내 이어졌다. 황정음은 김유진 PD와 함께 대본을 분석, 보다 나은 장면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촬영이 끝난 후에도 꼼꼼하게 모니터를 하며 자신의 연기를 체크했다.

‘훈남정음’ 제작진은 “왜 황정음이 믿보황(믿고 보는 황정음)이 됐는지 알 수 있는 순간이었다”면서 “이 한 장면을 위해 수개월 동안 노력해왔고, 실제 촬영도 아주 순조롭게 이뤄냈다. 한 장면 한 장면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감탄했다”고 박수를 보냈다.

이에 네티즌들은 “사진만 봐도 벌써 재밌다”, “다음 주면 볼 수 있다니 너무 행복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드라마 ‘탐나는도다’, 영화 ‘레드카펫’, 싸움’ 등을 집필한 이재윤 작가와 '원티드', '다시 만난 세계'를 공동 연출한 김유진 PD가 손잡은 ‘훈남정음’은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후속으로 오는 23일(수), 첫 방송될 예정이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몽작소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