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리와 안아줘

박경추 아나운서, '이리와 안아줘' 통해 첫 연기 도전! "처음에는 솔직히 '나한테 왜 이러지' 생각했다"

이리와 안아줘 홈페이지 2018-05-14 15:41
박경추 아나운서, '이리와 안아줘' 통해 첫 연기 도전! "처음에는 솔직히 '나한테 왜 이러지' 생각했다"

14일(월)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진행은 극중에서 낙원(진기주)의 아버지 역할로 첫 연기 도전을 선보인 박경추 아나운서가 직접 맡았다.



박경추 아나운서는 드라마 출연 제의를 받은 소감을 묻자 "처음에는 솔직히 '나한테 왜 이러지?'라는 생각이었다."라고 답하며 얼떨떨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짧은 분량이긴 하지만 심지어 아나운서 역할도 아니었기에 열흘 이상 고민을 했다고 밝힌 박경추 아나운서는 "저희 아이한테도 물어봤는데 정말 1분도 생각을 안 하고 흑역사를 만들기 싫으면 포기하라고 하더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 마음 속에 열망이 있어서 고민 끝에 하기로 하고 과분한 연기를 하게 됐다."고 출연에 응하게 된 이유를 언급하기도 했다.


또 촬영을 모두 마친 뒤에는 "배우가 정말 극한 직업이구나. 이번 한 번이면 충분하다."고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로 오는 16일(수)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iMBC 김은별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