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예능

‘배틀트립’ 걸스데이 소진, 거침없는 미얀마 질주 #프로 라이더 #걸크러쉬

주말예능홈페이지 2018-05-12 10:06
‘배틀트립’ 걸스데이 소진, 거침없는 미얀마 질주 #프로 라이더 #걸크러쉬
걸스데이 소진이 걸크러쉬 매력 폭발하는 라이더로 변신한다.


오늘(12일) 방송 예정인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이 이번 주부터 3주 동안 ‘해외 축제’로 떠난다. ‘해외 축제를 즐기는 여행’ 특집에는 걸스데이 소진-아나운서 신아영, 빅스 홍빈-엔이 각 팀을 이루어 미얀마와 태국으로 향한다. 이번 주는 소진-신아영이 동남아 물 축제의 원조라 할 수 있는 ‘틴잔 축제’가 열리는 미얀마로 떠날 예정.

이날 소진-신아영은 미얀마 바간 여행을 설계했다. 드넓은 초원이 끝없이 펼쳐진 바간에 두 사람 역시 현지인들이 이동 수단으로 주로 사용하는 E-바이크(전기 스쿠터)로 바간 구석구석을 누볐다고.

이 가운데 소진의 프로 포스 물씬 풍겨 나오는 라이더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소진은 바이크에 몸을 맡긴 채 매의 눈으로 목표 지점을 바라보는 중. 야심 가득해 보이는 그의 눈빛에서 여행에 대한 의지가 활활 느껴진다. 뿐만 아니라 소진의 거침없는 라이딩 자세에서 남다른 카리스마와 함께 걸크러쉬 매력이 뿜어져 나와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소진이 활짝 웃으며 질주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치아 만개한 소진의 함박 미소에서 여유로움과 함께 여행의 신남이 고스란히 전해져 본 여행에 기대감이 상승한다.

그런가 하면 소진-신아영은 극과 극의 라이딩으로 배꼽을 강탈했다고. 평소 스쿠터 마니아인 소진은 거침없는 질주로 보고만 있어도 가슴이 뻥 뚫리게 만들었다. 반면 생애 처음으로 스쿠터에 도전한 신아영은 오직 직진 밖에 못해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180도 다른 두 사람의 라이딩과 리액션에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모든 사람들이 포복절도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아름다운 미얀마 바간의 절경과 함께 빅 재미까지 장착한 ‘배틀트립’ 본 방송에 관심이 고조된다.

라이더로의 변신을 예고한 소진에 네티즌들은 “기대됩니다”, “멋짐 뿜뿜” 등의 반응을 보이며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는 KBS 2TV ‘배틀트립’은 오늘(12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K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