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가자! 낭만 고향

'가자! 낭만 고향' 임하룡, 충남 태안의 봄 음식 찾아 떠난다

가자! 낭만 고향홈페이지 2018-05-11 11:12
'가자! 낭만 고향' 임하룡, 충남 태안의 봄 음식 찾아 떠난다

현대인들에게 '고향'의 가치를 다시금 되새기게 하는 MBC '가자! 낭만 고향'의 고향지기 임하룡이 이번 주는 육지와 바다 가릴 것 없이 사시사철 먹을거리가 풍부한 곳, 충남 태안을 찾았다.


임하룡은 가장 먼저 백사장 항을 찾아간다. 백사장 항은 안면도에서 가장 큰 항구로, 경매가 이루어지는 위판장과 맛집들이 즐비해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기도 하다. 싱싱한 해산물들이 즐비한 위판장에 도착하자마자 인심 좋은 사장님께 싱싱한 해산물을 얻은 임하룡은 태안에서만 느낄 수 있는 진한 바다 향기 가득한 해물라면도 맛본다.


임하룡은 섬 속의 섬, 황무지가 변해 황금의 섬이 되었다는 전설의 '황도'를 방문한다. 지금은 안면도와 다리로 연결되어 있지만 과거에는 나룻배만이 육지로 나갈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었다고 한다. 현재 130가구가 모여 사는 소박한 어촌 마을에는 집집마다 생선을 말리고 있거나, 개성 가득한 지붕 색을 가지고 있어 고향에서만 느낄 수 있는 따뜻함을 자아낸다.


전국에서 바지락 생산량이 1위인 태안에서도 특히, 황도리의 바지락은 맛과 품질이 좋기로도 유명하다. 임하룡은 황도리의 바지락 캐기 고수 양만례 어머님과 김상분 어머님을 만나 갯벌에 나가 일손을 도와보지만 계속 발이 푹푹빠져 의도치 않은 몸개그로 웃음을 선사한다.


한편, 올 봄 첫 바지락을 캐는 날 40여대의 경운기가 일렬로 늘어서 장관을 펼치는가 하면 매년 음력 정월 초이틀에서 초사흘에 행해지는 황도리 붕기 풍어제까지 봄에만 만날 수 있는 생생한 그 현장으로 떠나본다.


MBC '가자! 낭만 고향'은 5월 13일(일) 오전 7시 10분에 방송된다.




iMBC 김미정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