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리와 안아줘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장기용-진기주, 서로를 지키는 어긋난 마음...3人 ‘이중 포스터’ 공개

이리와 안아줘 홈페이지 2018-05-08 07:44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장기용-진기주, 서로를 지키는 어긋난 마음...3人 ‘이중 포스터’ 공개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장기용-진기주의 서로를 지키려는 어긋난 마음이 드러난 이중적 단체 포스터가 공개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허준호-진기주 사이 깨어진 금 사이에 선 장기용은 자신을 제압하려고 하는 허준호의 손길을 혼자서 감당하며 진기주를 반드시 지켜내고자 하는 듯 그녀에게 손을 내뻗고 있어 호기심과 궁금증을 동시에 자극하고 있다.

오는 16일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 연출 최준배 / 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는 8일 중의적 의미를 담은 극중 윤희재(허준호 분)-채도진(장기용 분)-한재이(진기주 분)의 3인 단체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인 희재와 그의 아들 도진, 그리고 피해자의 딸 재이의 엇갈린 운명과 마음을 함축적이고 중의적으로 담고 있어 시선을 제대로 강탈한다. 아들 도진의 멱살을 잡고 옴짝달싹 못하게 하고 있는 희재와 그런 그의 강압적 손길에도 재이만을 바라보며 흐트러짐 없는 도진의 모습이 그 것.

앞서 공개된 포스터를 통해서도 밝혀졌듯이 ‘지켜줄게 너를. 반드시’라는 카피는 도진에게는 재이를 지키겠다는 다짐임과 동시에 희재에게는 아들 도진을 향한 비틀린 부정의 표현이다. 희재와 도진의 각기 다른 마음을 이중적으로 온전히 담아낸 이번 3인 포스터는 세 사람의 관계까지 한 곳에 담아내며 강렬함 그 자체로 다가온다.

특히 부자 사이를 가르는 깨어진 금은 두 사람의 관계를 더욱 아슬아슬하게 느껴지게 한다. 이러한 위태로움 속에서 재이에게 손을 뻗는 도진의 모습이 눈에 들어오는 가운데, 이를 아련하게 바라보는 재이의 눈빛은 보는 이들의 보호본능마저 자극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배가시킨다. 여기에 흩날리는 벚꽃잎은 ‘이리와 안아줘’만의 따뜻한 감성을 더하며 아련함을 안긴다.

‘이리와 안아줘’ 측은 “허준호, 장기용, 진기주의 엇갈린 마음과 애절한 관계가 잘 녹아든 포스터가 공개됐다. 포스터에서는 서로에게 닿지 못한 장기용과 진기주가 손을 잡을 수 있을지 앞으로 방송될 드라마를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후속으로 오는 16일 수요일 밤 첫 방송된다.




iMBC 이예은 | 사진제공 이매진아시아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