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스위치’ “우리 제법 잘 어울려요~” 장근석X한예리, ‘하트길’ 비하인드 컷 공개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8-05-05 11:30
‘스위치’ “우리 제법 잘 어울려요~” 장근석X한예리, ‘하트길’ 비하인드 컷 공개
장근석과 한예리가 서로에 대해 한 걸음씩 더 다가선, ‘도란도란 하트길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장근석과 한예리는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 제작 씨제스 프로덕션/ 이하 스위치)에서 각각 천재사기꾼 사도찬 역과 열혈검사 오하라 역을 맡아 완벽한 파트너로 거듭나고 있는 상황. 극중 사도찬(장근석)과 오하라(한예리)는 처음에는 투닥투닥 대립했지만 금태웅(정웅인)을 수사하면서 ‘최강 호흡’을 과시,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응원을 받고 있다.

지난 방송분에서 사도찬은 20년 만에 만난 아버지 사마천(손병호)을 또다시 잃게 되는 비운을 맞이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어지게 만들었다. 사도찬은 그토록 그리워했던, 아버지를 만났지만 사마천은 금태웅을 낚는 프로젝트에 전념하자며 나중을 기약했던 터. 그러나 사도찬이 금태웅의 함정에 빠져들자, 사마천은 사도찬을 대신해 금태웅과 맞서다 죽음을 맞았다.

더욱이 사마천은 죽기 직전 사도찬에게 “사기꾼의 결말은 결코 아름다울 수 없다”라고 아들에게 평범한 삶을 당부하는 유언을 남겼던 상태. 하나뿐인 아들의 목숨을 지키고자 자신을 희생한 사마천과 20년 만에 만난 아버지와 못다 한 회포를 나누고 싶었던 아들 사도찬의 절절한 마음이 안타깝게 담기면서 슬픔과 충격을 안겼다.

이와 관련 장근석과 한예리가 햇살이 내리쬐는 ‘하트길’을 오붓하게 걸으며 어린 시절의 아픔을 나눴던, ‘하트길 비하인드 컷’이 공개돼 여운을 더하고 있다. 극중 사도찬이 아버지 사마천의 존재를 확인한 후 “어렸을 때부터 어린이날이 제일 싫었다. 그날 우리 아버지 사망통지서를 받았다”고 담담하게 고백, 오하라를 놀라게 했던 장면. 하트길을 걸으며 풍선을 든 아이와 아버지의 행복한 모습에 추억을 곱씹듯 아련한 표정을 짓는 사도찬과 이를 바라보는 오하라의 모습이 아름답게 담겼다. 더욱이 수사와 관련되지 않은 사적인 대화가 전무했던 사도찬과 오하라가 추억을 되새기며, 한층 ‘편안한 케미’를 드러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장근석과 한예리가 사담을 나누던 ‘하트길’ 장면은 최근 인천시 중구 일대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은 평상시와 다르게 장난기를 뺀 채 여유롭지만 진지한 말투를 장착한 사도찬과 오하라가 마음속 깊은 속내를 드러내는 장면. 두 사람은 이젠 눈빛만 마주쳐도 척척 맞는 호흡을 과시, 일사천리로 촬영을 진행해나갔다. 장근석과 한예리는 빡빡한 촬영 스케줄로 인해 체력적으로 힘든 서로를 배려하면서, 봄볕처럼 화사한 미소를 지은 채 하트길을 따라 걷는 모습을 한 번에 소화해 내 현장의 분위기를 돋웠다.

제작진 측은 “극 중 사도찬이 아버지를 만난 후 커진 심경 변화를 오롯이 담아낸 장면”이라며 “미묘한 감정선을 드러낸 사도찬과 오하라를 두 배우가 완벽하게 그려내면서, 하트길과 내용이 어우러진 감동적인 장면이 탄생했다”라고 전했다.

사도하라 비하인드 컷 공개에 네티즌들은 “그림 같다”, “사도하라 꽃길만 걷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 25, 26회 분은 오는 9일(수) 밤 10시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씨제스 프로덕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