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범의 시선집중

‘PD수첩’ 유해진, “아직도 검찰 과거사 조사에 웃고 있는 전 검사 있다”

이범의 시선집중홈페이지 2018-04-25 13:56
‘PD수첩’ 유해진, “아직도 검찰 과거사 조사에 웃고 있는 전 검사 있다”
오늘(25일) 방송된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연출 양시영, 정영선, 유기림)에는 어제(24일) 방송된 ‘PD수첩-검사 위의 검사, 정치 검사’의 유해진 PD가 전화로 출연해 취재 뒷얘기를 나눴다.


유PD는 “이번 취재가 과거 어느 아이템 취재보다 훨씬 어려웠고 (검찰에 대해)부정적인 인터뷰에 대해서는 굉장히 어려웠다. 검찰이 한국사회에서 권력이 막강하다”고 털어놨다.

“특히 지난 3월 미투운동을 다룰 때도 김기덕, 조재현 등이 영화판에서 힘이 막강해 인터뷰가 어려웠는데 이번에는 더 어려워서 모자이크도 털끝 하나 보이지 않는 강한 모자이크 처리는 물론 음성변조도 여성이면 남성 목소리로 들릴 정도로 극단적 변조를 요구받았다”고 말했다.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이익에 공모한 검사들, 특히 BBK와 다스 건을 무혐의 처리하고 잘 나간 검사들이 많지만 우리는 선명하게 기억하지 못하고 있는데, 이번에 법률자문을 받아 부장검사급 이상에 대해서는 실명 공개를 해서 반향이 크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박근혜 정부 당시 김학의 법무부 차관은 정권의 실세란 평이 많았고 실제로 무혐의 처분 받기 전에 딱 한번 조사를 받았을 뿐”이라고 강조하며 “전 부장검사가 현재 검찰의 과거사 조사에 대해 웃는다는 말도 있을 정도로 검찰이 내부 문제에 대해 제대로 한 적이 없다. 국민이 두 눈 부릅뜨고 감시하고 문제제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리고 “아직도 검찰 내에서는 다양한 의견을 피력한다든가 토론을 하는 분위기는 아니란 걸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은 평일 아침 7시 30분부터 9시까지 MBC 표준FM(수도권 95.9MHz)에서 방송되고, ‘MBC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포털사이트, 플레이 스토어 혹은 앱 스토에서 ‘MBC mini’를 검색하면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을 수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사이트를 통해 “PD수첩에 감사드립니다. 검찰을 비판하는 것도 언론의 일 중 하나지요”,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기니 수사가 될 리가 있나”, “이제 검찰도 못 믿겠다. PD수첩만 믿겠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iMBC 김혜영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