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어바웃타임’ 이상윤, ‘까칠 매력남’으로 변신! 여심 접수 예고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8-04-25 09:51
‘어바웃타임’ 이상윤, ‘까칠 매력남’으로 변신! 여심 접수 예고
이상윤이 서늘한 매력의 ‘까칠 재벌남’으로 변신한 소감을 전했다.


오는 5월 21일 첫 방송될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어바웃타임’(극본 추혜미/연출 김형식)’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이성경)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가 만나 사랑만이 구현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낸 운명구원 로맨스다. 타인의 수명시계를 보는 특별한 능력을 지닌 최미카가 이도하와 만나, 서로에게 자석처럼 빠져드는 달콤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이상윤은 최미카의 귀여운 유혹의 목표물이 되는, 완벽한 조건에 치명적인 눈빛, 서늘한 눈빛을 ‘풀 장착’한 MK그룹 재벌이자, 문화재단 재단이사장 이도하 역을 맡았다. 지상 최대의 과제가 오로지 기업 승계인 야심형 인간이자 ‘극 현실주의자’로,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올 것 같은 캐릭터. 특유의 까칠한 매력을 뿜어내며 올 봄 ‘여심 접수’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극중 이도하는 형제애마저 버리고 오로지 후계 경쟁에 몰두하는 야망 갑(甲) 캐릭터이지만, 자신 앞에 시도 때도 없이 나타나는 최미카에게 점점 빠져드는 모습을 통해 냉혈한 이미지 속에 숨겨진 인간미와 따뜻한 매력을 함께 선보인다.

이와 관련 이상윤이 이도하 캐릭터에 완벽히 빙의한 채, 상대를 절로 움츠러들게 만드는 ‘카리스마’를 발산한 현장이 공개돼 시선을 자극하고 있다. 미간을 찌푸린 채 업무에 몰두하던 이도하가 불만족스러운 표정으로 누군가를 쏘아보며 문화재단 이사장의 ‘포스’를 드러내는 것. 이어 집무실에 홀로 남은 이도하는 허탈하면서도 다소 지친 표정으로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고 있는 모습을 펼쳐낸다. 과연 모든 것을 가진 이도하에게 숨겨진 ‘그림자’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멈추고 싶은 순간:어바웃타임’을 통해 1년 만에 드라마에 컴백하게 된 이상윤은 “겉으로는 완벽해 보이지만 내면에는 숨길 수 없는 불안함을 지닌 이도하라는 캐릭터에 매력을 느껴 작품에 함께 하게 되었다”며 “‘두 번째 스무살’을 통해 좋은 인연을 맺게 된 김형식 감독님과 또 한 번 작업하게 돼 기쁘고, 덕분에 감독님을 믿고 역할에 잘 집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나아가 “이도하가 최미카와 엮이게 되면서 점점 출렁이는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 시청자분들의 깊은 공감을 이끌어내고 싶다”고 캐릭터에 도전하는 소감을 전했다.

제작진 측은 “첫 촬영부터 철저한 캐릭터 분석을 마치고 촬영장에 나타나, 싱크로율 100% 이도하 그 자체를 표현해내는 이상윤의 연기 집중력에 스태프들 모두가 감탄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빠져나올 수 없는 매력남을 소화하며 올 봄을 ‘이상윤의 계절’로 만들어갈 치명적인 연기 변신에 많은 기대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꺄악♡ 이상윤 파이팅!”, “이상윤의 까칠 매력남 연기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시를 잊은 그대에게’ 후속으로 오는 5월 21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사진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