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복면가왕’ ‘편종선생‘의 정체는 인피니트 출신 이호원(호야) “내 목소리 알리고 싶어 출연했다”

복면가왕홈페이지 2018-04-22 19:17
‘복면가왕’ ‘편종선생‘의 정체는 인피니트 출신 이호원(호야) “내 목소리 알리고 싶어 출연했다”

‘편종선생’의 정체는 인피니트 출신 이호원이었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비싼무늬토기‘와 대결을 펼친 ’편종선생‘의 정체가 밝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비싼무늬토기’는 달콤한 미성이 돋보이는 매력적인 보이스로 ‘주문-MIROTIC’ 무대를 선보였다. 이에 ’편종선생’은 ‘길’을 선곡해 매혹적인 저음으로 나지막하게 읊조리는 듯한 무대를 선보이며 감동을 선사했다. 두 사람의 무대에 유영석은 “‘비싼무늬토기’는 기본적인 자질이 좋기 때문에 거듭날 수 있는 가수인 것 같고 ‘편종선생’은 노래를 기가 막히게 잘 부르는 것은 아닌데 왜 이렇게 마음을 흔들죠”라고 평가했다.

대결의 승자는 ‘비싼무늬토기’였다. 이에 ‘편종선생’은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는데 그는 인피니트 출신 이호원(호야)이었다.

방송에서 혼자 처음부터 끝까지 노래를 하는 게 처음이라 긴장했다고 한 이호원은 배우로 전향한 것인지 묻는 김성주에게 “소속사가 배우분들만 있는 회사로 가게 돼서 그런 오해를 많이 받았지만 음악 활동도 열심히 해서 얼마 전 새로운 앨범도 발매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호원은 ‘복면가왕’을 좋아하는데 긴장을 해서 제대로 못 즐긴 것 같아 다음번에는 패널로 출연하겠다고 해 박수를 받았다. 이호원은 “제 목소리를 많은 분들이 모른다고 생각해요. 이번 기회를 통해 목소리를 알리고 싶어 출연했다”라고 하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언제나 최선을 다하는 내 가수 내 배우 이호원, 호야가 최고다”, “노래해줘서 고마워”, “이호원 ‘길’ 미쳤다”, “너무 좋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