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성수X예지원, 부부동반 경찰서 行... 무슨 일?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8-04-21 13:59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성수X예지원, 부부동반 경찰서 行... 무슨 일?
“나도 저런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서로를 위해서라면 못할 것이 없는 부부는 각자 친구를 향한 깊은 마음도 판박이처럼 닮았다. 임신인 줄 알고 기뻐했으나 폐경이었다는 슬픈 현실에 부딪히기도 했지만, 자신들만의 방법으로 서로 위로한 두 사람. 그래서 이 부부 사랑도 특별하다.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연출 손정현/제작 SM C&C) 황인우(김성수 분), 이미라(예지원 분) 이야기다.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키스 먼저 할까요’는 삶에 있어서 성숙하다 자부하는 어른들의 멜로를 유려하고 깊이 있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섬광처럼 불타오르는 20대의 사랑만 아름다운 것은 절대 아님을, 어쩌면 어른들이라서 더 의미 있고 가슴 시린 사랑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

‘키스 먼저 할까요’ 속 어른들의 멋진 사랑 중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황인우, 이미라의 사랑이다. 부족한 것 없어 보이던 부부가 안타까운 상황에 부딪히고, 누구나 겪지만 결코 가볍다고 말할 수 없는 아픔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을 때로는 유쾌하고, 때로는 섬세하게 보여줬기 때문이다. 이에 많은 시청자들이 황인우-이미라 부부의 사랑을 응원했다.

이런 가운데 오늘(21일) ‘키스 먼저 할까요’ 제작진이 특별해서 유쾌하고, 특별해서 사랑스러운 황인우-이미라 부부의 시선강탈 장면을 깜짝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3일(월) 방송될 ‘키스 먼저 할까요’ 37~38회의 한 장면을 포착한 것. 사진 속 황인우-이미라는 나란히 경찰서에 앉아 있다. 무슨 이유로 경찰서를 찾은 건지, 어깨가 축 처진 두 사람의 심각한 표정이 눈에 띈다.

무엇보다 궁금증을 자아내는 것은 사진 속 이미라의 옷차림이다. 경찰제복을 입고 있는 것. 극중 결 전, 안순진(김선아 분)와 함께 승무원으로 일한 이미라는 결혼과 함께 퇴사했으며, 가정 주부로서 살아왔다. 그런 그녀가 무슨 이유로 경찰제복을 입고 있는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

경찰서를 방문한 김성수-예지원의 모습에 네티즌들은 “무슨 일이지?”, “4차원 매력 이미라 너무 좋아”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결말에 대한 뜨거운 궁금증을 남기며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37~38회는 23일(월)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SM C&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