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리치맨' CEO 김준면-부사장 오창석, 막강 비주얼 임원라인!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8-04-19 09:09
'리치맨' CEO 김준면-부사장 오창석, 막강 비주얼 임원라인!
드라맥스, MBN 동시 방송을 앞둔 새 수목드라마 ‘리치맨’에서 김준면과 오창석이 환상적인 임원라인을 탄생시켰다.


극의 주요 배경이 되는 넥스트인은 시가 총액 1조원의 유니콘 기업이자 꽃미남 임원라인이 존재하는 그야말로 꿈의 직장. 바로 혁신적인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CEO 이유찬 역에는 김준면이, 경영을 담당하는 부사장 민태주는 오창석이 맡아 직원들의 안구복지까지 완벽하게 책임지고 있는 것.

또한 두 사람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상반된 매력으로 여성 시청자들의 각기 다른 취향을 저격한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도 김준면(이유찬 역)은 후드와 청자켓의 자유분방한 캐주얼, 오창석(민태주 역)은 세련되고 정돈된 브라운 수트 착장으로 복장에서부터 이미 정반대 성향을 보여주고 있다.

극 중 김준면이 맡은 이유찬 캐릭터는 한국의 ‘스티브 잡스’에 등극할 만큼 놀라운 천재성과 제멋대로인 행동 뒤에 숨겨진 아이 같은 순수함으로 볼수록 빠져드는 마성의 매력을 예고한다. 안면인식장애라는 치명적 단점마저 벌써 시청자들을 응원하게 만드는 포인트가 되고 있다.

민태주 역의 오창석 역시 누구에게나 다정다감한 평소와 달리 일에 있어서만큼은 완벽을 추구하는 프로페셔널미로 여성들이 꿈꾸는 오피스 로망 실현에 나선다.

이처럼 넥스트인을 업계 최고의 자리에 올려놓은 임원라인은 훈훈한 비주얼로 본방사수 욕구를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이들이 선보일 연기 앙상블 역시 환상적인 시너지를 기대케 한다.

한편, ‘리치맨’(연출 민두식/극본 황조윤·박정예/제작 iHQ)은 안면인식장애라는 치명적 단점을 지녔지만 누구에게도 거침없는 ‘안하무인 천재 사업가’ 유찬(김준면 분)과 알파고 기억력 하나로 고군분투하는 ‘무한긍정 취준생’ 보라(하연수 분)가 부딪히면서 펼치는 힐링 로맨스를 담는다.

CEO 김준면, 부사장 오창석을 만날 수 있는 넥스트인의 모든 것은 5월 9일(수) 밤 11시 드라맥스와 함께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리치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김재연 | 사진제공: iHQ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