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재욱-박세미 부부의 리얼한 모습에 시청자들 반응 폭발!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홈페이지 2018-04-13 08:03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재욱-박세미 부부의 리얼한 모습에 시청자들 반응 폭발!
며느리들의 발칙한 반란이 시작됐다. MBC 교양 파일럿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가 이 시대의 며느리 이야기를 담아낸 리얼 관찰 프로그램으로 첫 선을 보였다. 여타 프로그램과 달리 대한민국 며느리이기 때문에 받은 강요와 억압을 ‘전지적 며느리 시점’으로 보여줘 폭풍 공감을 자아냈다. 첫 회 시청률 또한 5.3%(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이하 동일)를 기록하며 순항을 알렸다.


12일 첫 방송된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MC로 가수 이현우, 배우 권오중, 가수 이지혜, 좋은연애연구소 김지윤 소장이 함께했다. 그리고 대한민국 며느리를 대표할 며느리로 배우 민지영과 개그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 두 딸을 키우는 워킹맘 김단빈이 출연해 며느리들의 모습을 가감 없이 공개했다.

먼저 결혼 3개월 차 새댁 민지영은 결혼 후 첫 시댁 방문기를 그려냈다.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출발하는 시댁행. 민지영은 ‘연예인 며느리’라는 부담감에 밤새 어떤 옷을 입고 갈지 고민하고 이른 새벽부터 샵에 들러 메이크업을 받았다. 또 지영은 시댁에 가기 전 이바지 음식을 챙기기 위해 친정집에 들렀다. 결혼 후 처음으로 방문하는 시댁, 시댁에서 예쁨 받길 바라는 마음으로 몇 상자씩 마련한 음식과 함께 딸을 보내며 눈물을 보인 친정 엄마의 모습에 지영도 함께 눈물을 보였다.

친정엄마 또한 며느리의 삶을 살았기에 서로 며느리로서 공감하는 모습이 담겨 보는 이들의 마음을 짠하게 했다. 그러나 남편 형균은 그런 지영의 모습을 공감하기 어려워했고, 처가에서 늘 '백년손님'인 사위로서, 시댁에서 '백년일꾼'이 되는 며느리의 삶에 대해 이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지영은 시댁에 도착해서도 하루 종일 시어머니만 쫓아다니며 집안일을 자처하는 모습, 시댁 어른들 챙기느라 제대로 식사하지 못하는 모습 등을 보이며 며느리에게 시댁이 얼마나 어렵고 큰 존재인지 그대로 보여줘 며느리들의 격한 공감을 받았다. 불편하고 어렵기만 한 지영의 시댁 행은 시어머니의 '사랑과 전쟁'에 나올법할 만한 ‘시어머니 사랑은 아들이야’로 마무리되며 지영의 험난한 앞날을 예고했다.

결혼 6년 차, 개그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는 명절에 스케줄 때문에 자리를 비우게 된 남편으로 인해 홀로 시댁에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임신 8개월 만삭의 몸에도 불구하고 혼자서 20개월 아들 지우와 수많은 짐을 챙겨 시댁으로 향했다. 남편 없는 시댁 행이 처음인 세미는 운전 중 우는 지우를 달래다 길을 잘못 드는 등 험난한 과정을 통해 겨우 시댁에 도착했다.

어렵게 시댁에 도착한 세미는 쉴 틈도 없이 만삭의 몸으로 바로 전을 부치기 시작했다. 그런 세미에게 시댁 어른들은 셋째 출산까지 강요했다. 그런 시댁의 모습을 보고 MC들은 의아함을 감주치 못했고 며느리들이 받는 강요에 대해 날카롭게 지적했다. 또한 세미의 영상에는 여자들은 부엌에서 전을 부치고 남자들은 거실에서 TV를 보는 우리나라 명절의 흔한 모습을 담아내 아직 남아있는 남녀 간의 성차별을 그대로 느끼게 했다.

마지막으로 두 딸을 키우며 개인 사업에 시부모님과 식당까지 운영하고 있는 슈퍼 워킹맘 김단빈의 일상이 공개됐다. 단빈은 매일 식당에서 시어머니와 마주하며 시어머니의 공사 구분 없는 잔소리와 육아간섭 등에 혼자 맞서는 며느리였다. 지금까지 쉽게 볼 수 없는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모습으로 시청자의 호기심을 자극해 다음 회를 기대하게 했다.

출연자들은 영상을 보고 “남의 일이 아닌 우리 가족의 이야기 같다”며 화면 속 이야기에 이입해 자신도 몰랐던 자신의 모습을 발견했다며 반성하기도 했다. 이어 왜 며느리들은 이래야 하는지, 왜 이렇게 될 수밖에 없는지에 대해 치열한 논쟁을 벌였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시대가 바뀐 만큼 사람들의 의식도 바뀌어야 며느리의 삶이 나아질 수 있다는 주제를 그대로 전달해 이 시대에 꼭 필요한 프로그램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총 3부작으로 4월 19일, 26일 목요일 밤 8시 55분에 1회보다 더욱 흥미진진하고 강력한 이야기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남편 없이 시댁 가는 것도 이해 안 되는데 온종일 일하고... 셋째를 왜 자기들이 낳으라 말라 하는 건지”, “손님도 가족도 아닌 며느리 자리에 공감한다”, “딸 같은 며느리는 없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iMBC 김혜영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