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일문일답] '우리가 만난 기적' 김현주 "김명민은 꼭 한 번 만나고 싶은 배우였다."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8-03-28 14:14
[일문일답] '우리가 만난 기적' 김현주 "김명민은 꼭 한 번 만나고 싶은 배우였다."
‘우리가 만난 기적’의 배우 김현주가 드라마와 캐릭터를 대하는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신의 실수를 신의 한수로 만든 기적의 스토리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선혜진 역을 맡은 김현주가 또 한 번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하고 있다.

먼저 김현주는 극 중 송현철A(김명민 분)의 아내이자 애정 없는 결혼에 지친 선혜진에 대해 “가슴 속 깊은 곳에 그리움과 열정을 숨기고 있다. 이제껏 모든 것을 참아오고 억누르며 지내왔지만 경제적인 독립과 자신의 삶을 찾기 위해 마트에서 아르바이트를 한다. 언제 그 열정이 터질지 모르는 휴화산 같은 인물”이라며 그녀의 눈으로 바라본 캐릭터에 대한 시각을 전했다.

이어 “선혜진의 드러나지 않는 감정과 에너지를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자칫 소극적으로 보일 수 있는 여지가 있어서 기본적으로 차분한 성격이지만 자기 삶에 능동적인 면을 표현하는데 주력한다”고 밝혔다. 연기를 위한 섬세한 노력을 엿볼 수 있는 대목으로 그녀가 표현해낼 선혜진은 어떤 모습일지 예비 시청자들의 흥미를 돋우고 있다.


또한 쇼윈도 부부에서 180도 달라진 부부 관계를 보여줄 김명민과의 호흡도 관심을 모으는 부분. 여기에 김현주는 “꼭 한 번 만나고 싶은 배우였다. 현장에서도 저와 후배 배우들을 항상 살뜰하게 챙겨주고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의견을 현장에서 잘 조율해준다. 어려운 일을 앞서 해주시니 현장 분위기가 정말 좋다”는 말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짐작케 했다.

뿐만 아니라 “오랜만에 복귀하는 작품이니 애정을 쏟아 연기하고 싶다. 현실에서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세계를 그려내는 이번 작품은 배우 김현주에게도 한 걸음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드라마를 향한 각별한 마음가짐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이형민 감독님, 백미경 작가님과 김명민, 라미란 씨와 함께 작업을 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었다. 배우들 간의 케미 역시 저도 기대되는 바이다”라며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두터운 신뢰감을 보여 이들의 조합을 빨리 만나보고 싶게 만든다.

이처럼 김현주는 시청자들에게 설득력 있는 캐릭터를 완성하고자 열정적인 자세로 드라마에 매진하고 있는 중이다. 매작품마다 시청자들에게 믿고 보는 즐거움을 선사했던 만큼 그녀가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선보일 열연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김현주의 깊은 연기 내공을 만나볼 수 있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은 오는 4월 2일(월) 밤 10시 첫 방송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에이스토리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