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스위치’ 사기꾼 장근석 VS 검사 한예리, ‘케미甲’ 3종 포스터 공개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8-03-23 08:59
‘스위치’ 사기꾼 장근석 VS 검사 한예리, ‘케미甲’ 3종 포스터 공개
장근석-한예리가 ‘1인, 2인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장근석은 오는 2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새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연출 남태진/이하 스위치)에서 사법고시를 준비할 만큼 뛰어난 두뇌를 가졌지만, 검사가 되지 못한 ‘천재 사기꾼' 사도찬 역과 원칙주의 검사 백준수 역을, 한예리는 실력 하나로 모든 장벽을 돌파해내는 개성 넘치는 ‘엉뚱 열혈’ 검사 오하라 역을 맡아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장근석과 한예리가 ‘스위치’ 속 캐릭터에 오롯이 빠져든, 개성 만점 매력을 담은 ‘3종 포스터’를 공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장근석은 단독 포스터를 통해 세상을 조롱하는 듯 살짝 입 꼬리를 올린 채 미소를 짓고 있는 여유로운 사도찬과 아무 감정 없이 무표정한 얼굴의 냉철한 검사 백준수의 면모를 선보이고 있는 터. 특히 장근석은 “검사나 사기꾼이나 사짜인 건 똑같잖아?”라는 문구와 함께 장난기와 반항기가 묘하게 섞인 사도찬과 날카롭고 서늘한 느낌을 풍기는 백준수의 모습을 연출해내며, 1인 2역의 극명한 온도차를 드러냈다.


한예리는 단독 포스터에서 혈투를 치룬 것처럼 입가를 거칠게 닦아내면서도 설핏 미소를 잃지 않는, ‘걸크러시’ 포스를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다. 여기에 “사기 칠래? 감옥 갈래?”라는 오하라의 당찬 말투가 열정적이고 강단 있는 검사 오하라의 느낌을 200%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는 것.

무엇보다 장근석과 한예리가 등장하는 ‘사도하라 커플’ 2인 포스터에서는 ‘2인 2색’ 매력이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며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천재 사기꾼과 검사로 만나 극중에서 티격태격 다투며 좌충우돌하는 두 사람이 포스터에서도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합’을 만들어내는 모습으로, “감당할 수 있겠어?”라는 문구를 뒷받침해주고 있는 것. 정면을 비스듬히 바라보며 세상을 향한 포부를 드러낸 장근석과 덤덤하게 시크함을 물씬 풍겨내는 한예리의 하모니가 한 편의 화보 같은 컷을 완성했다는 반응이다.

제작진 측은 “장근석과 한예리는 극중에서 사도찬, 오하라로 촬영하면서 이 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찰떡 연기합을 보여주고 있다. 현장에서도 두 배우가 서로를 배려하며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하고 있다”며 “이제껏 드라마에서 보지 못했던 색다르고 유쾌한, ‘커플 케미’가 담길 예정이다. 때로는 콤비 같고, 때로는 앙숙 같은 두 사람의 아슬아슬한 조화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개성만점 포스터 좋다. 유쾌 상쾌 통쾌한 활극 기대된다”, “장 배우 빨리 보고 싶다!”, “티저 영상도 멋진데 포스터도 대박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오는 28일 밤 10시 첫 방송.


iMBC 김혜영 | 사진 씨제스 프로덕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