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라디오로맨스’ 종영 곽동연, 코믹-진지 다 소화...“성장할 수 있는 배우 되고파”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8-03-20 14:40
‘라디오로맨스’ 종영 곽동연, 코믹-진지 다 소화...“성장할 수 있는 배우 되고파”
배우 곽동연이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종영소감을 전했다.



곽동연은 20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스탭, 동료들과 함께해 행운이었고 참 즐거웠다. 작품 속에서 사람과 사람 사이를 이어주는 역할을 한 라디오처럼 많은 분들과 소통하고 서로가 성장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린다”고 덧붙이며 시청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곽동연은 ‘라디오 로맨스’에서 지수호(윤두준 분) 매니저를 자처하는 ‘정신과 주치의’ 제이슨을 연기했다. 곽동연은 냉탕과 온탕을 오가며 자유자재로 감정변화를 표현해야 하는 제이슨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특히 후반부로 갈수록 아군인지 적군인지 모를 제이슨의 정체가 궁금증을 자아냈는데, 이 같이 알쏭달쏭한 캐릭터를 탄탄한 연기력을 기반으로 완벽하게 소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역 연기자로 데뷔, 차근차근 연기력을 쌓아 올리며 성인 연기자로 발돋움한 곽동연의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가 모인다. 매 작품마다 색다른 캐릭터로 시청자를 찾는 곽동연이 다음 작품에서는 또 어떤 매력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iMBC 이예은 | 사진제공 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