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스위치’ 최재원-박원상-배민희, 검찰청 핵심 권력 3인방 떴다 #검사의 품격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8-03-18 11:10
‘스위치’ 최재원-박원상-배민희, 검찰청 핵심 권력 3인방 떴다 #검사의 품격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최재원-박원상-배민희 등 실감 나는 검사의 품격을 선보일 명품 ‘검사 군단’이 공개됐다.


최재원-박원상-배민희는 SBS 새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 제작 씨제스 프로덕션/ 이하 스위치)에서 각각 서울중앙지검 정도영 검사장, 양지숭 부장검사, 진경희 차장검사 역을 맡은 상황. 내공 깊은 연기력을 지닌 세 사람이 그려낼 권력의 핵심, 검사들의 자태가 어떤 모습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재원은 후배검사들에게 신망이 두텁고 보스기질이 다분하지만 권력을 향한 욕망이 가득 차 있는 중앙지검 검사장 정도영 역을 맡았다. 박원상은 소심한 성격 탓에 적당히 검사로 적응하고 살면서 인간미를 뿜어내는 중앙지검 형사6부 부장검사 양지숭 역으로, 배민희는 카리스마 넘치는 여장부로 차기 검사장을 노리는 서울중앙지검 제1차장검사 진경희 역으로 나선다.

이와 관련 최재원, 박원상, 배민희 등 검찰청 핵심 권력 3인방이 검사장 실에 모여 은밀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돼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극중 정도영이 미간의 주름살까지 생길 정도로 심각한 내용을 전하면서 중후한 포스와 권력층의 카리스마를 드러내고 있는 터. 반면 양지숭은 정도영 말을 경청하던 중 깜짝 놀라는 표정과 자신을 가리키는 손동작으로 소심한 성격을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 단정한 단발과 단아한 얼굴을 하고 있는 진경희가 지검장 앞에서도 당당한 눈빛과 위축되지 않는 포스를 드러내면서, 세 사람의 회의 내용에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최재원-박원상-배민희 등 검찰청 핵심 권력 3인방의 은밀한 회의 장면은 지난 8일 경기도 일산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세 사람은 분량이 길지 않은 장면임에도 불구, 노련한 베테랑 연기자들답게 보는 이들을 빨려 들게 만드는 관록의 연기력을 여지없이 발휘했다. 또한 촬영을 준비하며 장면에 대해 의견을 나눈 세 사람은 큐사인을 듣자마자 정도영, 양지숭, 진경희 등 각각 전혀 다른 캐릭터의 느낌을 고스란히 살리면서 몰입, NG 한번 없이 막힘없는 촬영을 이어가며 장면을 완성했다.

제작진 측은 “최재원-박원상-배민희 등은 때로는 인간적이고, 때로는 카리스마 있는, 그리고 때로는 자신의 야망을 숨기는, 복잡한 유형의 검사들을 표현해 낼 예정”이라며 “여러 작품에서 감초 연기로 주목받은 조연 배우들이 어떤 스토리 전개를 이어가게 될지, 어떻게 활약을 펼치게 될지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검사 군단’ 소개에 네티즌들은 “검사 역이라 역시 카리스마 넘친다”, “감초 연기 기대 중”, “이제 곧 첫 방송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스위치’는 진짜와 가짜의 콜라보! 사기꾼에서 검사로 얼떨결에 롤러코스터한 사도찬이 법꾸라지들을 화끈하게 잡아들이는 통쾌한 사기 우화극. 백운철 작가와 김류현 작가가 남태진 PD와 처음으로 의기투합, 기대를 모으고 있다. SBS 새 수목드라마 ‘스위치’는 ‘리턴’ 후속으로 3월 28일 첫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씨제스 프로덕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