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금토드라마

‘미스티’ 지진희, 목격자 진술 뒤집었다... 자체 최고 시청률과 동률

금토드라마홈페이지 2018-03-17 12:57
‘미스티’ 지진희, 목격자 진술 뒤집었다... 자체 최고 시청률과 동률
‘미스티’ 지진희가 목격자의 진술을 뒤집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 제작 글앤그림)에서는 고혜란(김남주)이 돈으로 누군가를 사주해 케빈 리(고준)를 죽게 했다는 증언이 등장했지만, 그 진술이 거짓임을 알게 된 강태욱(지진희)이 법정에서 통쾌한 반격을 날렸다. 동시에 혜란은 최고의 앵커에서 살인 용의자로 법정에 서게 된 상황에서도 권력에 맞선 질주를 이어가며 기대를 높였다. 이에 시청률은 수도권 7.8%, 전국 7.5%(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10% 고지를 목전에 뒀다.

케빈 리의 사고 현장에서 그와 함께 있었던 건 남자가 확실하다는 목격자의 증언. 두 남자가 싸우는 소리를 들었고, 의문의 남자가 케빈 리를 죽게 했다는 것. 이에 검사 변우현(김형종)은 “현장에 다른 사람은 없었습니까?”라고 물었고 목격자는 “한 사람 더 있었습니다. 여자였습니다”라고 혜란을 지목, 불안감을 높였다. 혜란이 남을 통해 케빈 리의 살해를 지시했다는 증언이었기 때문.

하지만 목격자는 혜란과 눈이 마주치자 보일 듯 말 듯 묘한 미소를 지으며 의문을 자아냈고, 재판 과정을 지켜보던 한지원(진기주)과 곽기자(구자성)는 찜찜한 미소의 이유를 알아냈다. 과거 혜란이 사학재단 입시 비리로 뉴스에서 다뤘던 고등학교의 교장이 바로 목격자였기 때문. 사건이 발생한 지 두 달 만에 나타난 목격자의 증언에 “각본 냄새가 너무 나지 않냐?”는 지원의 말이 사실처럼 느껴진 대목이었다.

태욱 역시 목격자의 진술을 되짚어보며 허점을 깨달았는지, 현장 사진을 내보이며 다시 한번 진술을 요구했다. 그러자 목격자는 실제 현장 사진을 두고도 두 남자가 싸운 위치나 혜란의 차량을 목격했다던 위치를 정확히 짚어내지 못하며 진술의 신빙성을 떨어뜨렸다. 태욱은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목격자가 진술한 시간과 위치가 동일한 사건 현장 사진을 내밀며 “당시 공사장은 유치권 행사 중이어서 켜져 있는 등은 입구에 있던 두 개의 전구뿐이었다”며 상황을 유리하게 이끌었다.

이어 증인으로 나타난 보도국 장국장(이경영)은 목격자가 과거 혜란이 보도한 사학비리에 연루된 장본인임을 밝히며 “(목격자가) 누군가에 의해 정교하게 메이드 된 거라면, 이 법정에서 벌어진 모든 행위는 명백한 언론탄압이고 언론 죽이깁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리고 쉬는 시간 동안 학사 비리를 왜 숨겼냐는 우현에게 “저는 아무것도 속인 게 없습니다. 틀림없이 강율 대표님이”라며 강율 대표(남경읍)를 언급한 목격자는 장국장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이에 네티즌은 “진짜 범인은 누굴까”, “지진희가 범인은 아니었으면 좋겠다”, “기다리다 목 빠지는 줄”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혜란이 케빈 리의 죽음을 사주했다는 목격자의 증언은 거짓임이 확실시되며 희망이 보이기 시작한 가운데, 최후 변론만을 남기며 기대와 궁금증을 높인 ‘미스티’는 오늘(17일) 밤 11시 JTBC 제14회 방송.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