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로코 장인’ 증명!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8-03-14 08:44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로코 장인’ 증명!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윤두준이 직진 로맨스로 ‘로코 장인’임을 증명했다.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에서 폭탄급 톱스타 지수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윤두준이 김소현을 향한 직진 사랑으로 로코 장인의 저력을 입증했다.

12년 전 첫사랑 송그림(김소현 분)과 다시 만나 달달한 연애를 시작한 지수호. 지난 12일 방송에서 수호는 이강 PD(윤박 분)를 경계하며 그림에게 질투의 모습을 보였고 이는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수호와의 스캔들에 걱정하는 그림에게 수호는 “나 믿고 기다려달라"며 그녀를 안심 시켰고, “고개 들어, 가자”라며 그림의 손을 잡은 채 스캔들에 정면 돌파하는 모습은 또 한번 ‘심쿵 엔딩’을 완성시켰다.

또, 13일 방송에서 대본 없이 라디오를 진행하게 된 수호, 전화연결 코너에서 송그림이랑 사귐으로 팬들이 떠나가도 괜찮겠냐는 갑작스런 팬의 질문에 수호는 "그건 너무 슬픈데 그래도 계속 좋아하려고"라며 솔직한 답변을 전하며 그림에 대한 확실한 마음을 전해 안방극장에 설렘을 안겼다.

이처럼 윤두준은 매회 달달한 멜로 눈빛으로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녹여버렸다. 뿐만 아니라 그는 부드러우면서 박력 넘치는 상남자의 모습으로 직진남 매력 배로 이끌었고, 로코장인 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지수호 때문에 너무 설렌다”, “윤두준 연기 진짜 잘한다. 눈빛 보면 눈물날 거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라디오 로맨스’는 다음 주 월, 화 오후 10시 단 2회를 앞두고 있다.


iMBC 김혜영 | KBS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