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시사교양

‘뉴스콘서트’ 메인 앵커 없는 ‘전문가 섹션 앵커제’ 도입 #감상하는 뉴스

시사교양홈페이지 2018-03-12 14:13
‘뉴스콘서트’ 메인 앵커 없는 ‘전문가 섹션 앵커제’ 도입 #감상하는 뉴스
MBC가 또 하나의 신상품, ‘뉴스 콘서트’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오늘(12일) 오후 4시 55분 ‘뉴스 콘서트’가 첫 방송된다. ‘뉴스 콘서트’는 매주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평일 오후 5시대에 방송되는 새로운 형식의 뉴스쇼로 메인 앵커 1-2명이 진행하는 방식에서 탈피한 ‘전문가 섹션 앵커’ 시스템이 가장 크게 주목할 점이다. MBC 이세옥 기자, 전종환 아나운서, 정철진 경제평론가까지 3명의 앵커가 각자의 전문 섹션을 진행할 예정.

오늘 벌어진 뉴스를 빠르게 전달하고 앵커가 직접 해석해주는 1부 ‘뉴스콘서트’는 보도국 정치부와 사회부 법조팀에서 오랫동안 현장 경험을 쌓은 이세옥 기자가 앵커로 나선다. 시청자가 가장 되짚어볼 만한 이슈를 친절하게 분석해주는 2부 ‘빅 이슈’는 아나운서와 기자 경험을 두루 갖춘 전종환 아나운서가 진행한다. 무거운 경제 뉴스를 알기 쉽게 풀어주는 3부 ‘경제콘서트’는 국내 최고 경제평론가로 잘 알려진 정철진 앵커가 담당한다.

‘뉴스콘서트’를 총괄 지휘하는 MBC 보도국 민경의 팀장은 “앵커가 모든 분야의 리포트를 망라해 그저 전달만하는 방식을 벗어나, ‘앵커 스스로 가장 잘 아는 뉴스’를 시청자에게 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콘서트’는 시청자들이 뉴스를 꼭꼭 씹어 소화할 수 있도록, 각 전문 앵커들이 친절하게 풀어주는 뉴스를 지향한다. 1부 이세옥 앵커는 ‘물음표’ 코너를 통해 시청자가 뉴스를 보다가 자칫 이해하지 못하고 넘어갈 수 있는 개념과 사건의 배경을 설명할 예정이다. 2부 전종환 아나운서는 그날 가장 뜨거운 소식을 쉬운 언어와 친절한 설명으로 ‘시청자가 이해할 때까지’ 풀어낼 계획이다. 3부 정철진 앵커는 ‘인사이트’ 등의 코너를 통해 어려운 경제 개념을 친근한 사례와 이야기로 소개한다.

‘감상하는 뉴스’ 역시 ‘뉴스 콘서트’가 지향하는 방향이다. 전종환 앵커는 강연장에서 청중을 대상으로 한 편의 강연을 하듯이 이슈를 ‘프리젠테이션’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에필로그’에서는 MBC가 보유한 방대한 과거 뉴스와 영상 자료를 활용한 ‘그날, 그 뉴스’ 코너와, 그날에 어울리는 옛 노래를 들려주는 ‘그날, 그 노래’ 코너를 선보여 시사에 감성을 입혀 시청자들과 소통한다는 계획. 또 기자의 리포트가 아닌 영상과 사진으로만 소식을 전하는 ‘뉴스콘서트 스토리’와 ‘뉴스콘서트 한 컷’ 코너를 통해 기존 보도와 다른 감각적인 뉴스를 제공한다.

MBC 관계자는 “뉴스 내용뿐 아니라, 영상미를 극대화하고 스튜디오를 옮겨가며 진행하는 등의 방식을 통해 시청자들이 한 편의 콘서트를 감상하듯 뉴스를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콘서트’ 방송 소식에 네티즌들은 “기대에 부응하는 프로그램이 되었으면 좋겠다”, “감상하는 뉴스라니.. 어색하지만 신선하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또 한번 새로워진 뉴스의 혁신, MBC ‘뉴스 콘서트’는 오늘(12일) 오후 4시 55분부터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