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대군' 진세연, 남장에도 감출 수 없는 미모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18-03-08 10:17
'대군' 진세연, 남장에도 감출 수 없는 미모

‘대군-사랑을 그리다’ 진세연이 ‘남장’ 변신을 선보였다.


진세연은 매주 토, 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극본 조현경/연출 김정민/제작 예인 E&M, 씨스토리/이하 ‘대군’)에서 조선 최고의 미녀이자, 자신의 삶과 사랑을 직접 찾아가고 쟁취하려는 열망으로 가득한 의지적 여성, 성자현 역을 맡았다. 두 왕자, 이휘(윤시윤)와 이강(주상욱)의 사랑을 동시에 받으면서, 폭풍처럼 휘몰아칠 핏빛로맨스의 ‘중심’ 축으로 활약한다. 특히 지난 1, 2회 분에서는 이휘와 성자현의 운명적인 첫 만남과 재회가 담겨, 앞으로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와 관련 오는 11일 방송될 ‘대군’ 4회 분에서는 ‘조선 최고의 미녀’에서 ‘꽃미남’으로 변신한 진세연의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긴 머리를 끌어 올려 묶어 상투를 튼, 양반 자제의 모습으로 쓰러져 잠들어 있던 성자현이 아침에 일어나 화들짝 놀라는 장면. 게다가 거울을 통해 자신의 모습을 확인하고 어찌 된 영문인지 모르다가, 곁에 있던 몸종 끝단(문지인)에게 지난밤의 이야기를 전해 듣고는 부끄러워서 죽겠다는 듯 ‘이불킥’을 하고 만다.


진세연의 ‘남장 변신’ 장면은 지난 1월 16일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대군’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그동안 작품에서 종종 ‘꽃보다 예쁜’ 남장 변신을 선보여 왔던 진세연이지만, ‘대군’ 시작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이번 남장 변신에는 더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던 터. 더욱이 이날 촬영분이 극중 성자현의 적극적인 성격과 엉뚱함을 동시에 보여줄 수 있는 장면인 만큼, 진세연은 웃음을 유발할 수 있는 포인트를 생동감 있게 표현하기 위해 열의를 불태웠다.



제작진은 “운명을 기다리기보다 개척하며 사랑을 위해 앞으로 쭉쭉 나가는 여인, 성자현 역을 맡은 진세연의 당찬 캐릭터를 기대해 달라.”며 “핏빛로맨스의 중심 축인 성자현이 보여주는 사랑 이야기는 또 다른 즐거움과 공감을 선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TV조선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는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사랑,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그 여자를 둘러싼 두 남자의 뜨거웠던 욕망과 순정의 기록을 담은 핏빛 로맨스로,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iMBC 김은별 | 사진제공=예인E&M, 씨스토리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