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부잣집 아들

'부잣집 아들' 주말극 황태자 김지훈과 안방극장 신흥 대세 김주현의 케미란 이정도?

부잣집 아들홈페이지 2018-03-08 09:34
'부잣집 아들' 주말극 황태자 김지훈과 안방극장 신흥 대세 김주현의 케미란 이정도?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제작 이관희프로덕션)에서 김지훈과 김주현의 첫 투샷을 공개했다.


오는 3월 25일(일) ‘밥상 차리는 남자’ 후속으로 방송될 ‘부잣집 아들’은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고군분투하는 부잣집 아들 이광재(김지훈 분)와 곁에서 적극적으로 그를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김주현 분)의 이야기를 그린 가족드라마다.

극 중 태어나 돈 한 푼 벌어본 적 없는 철부지 부잣집 아들 김지훈(이광재 역)과 이와는 정반대의 인생을 살아온 당찬 新(신)여성 김주현(김영하 역)의 묘한 긴장감이 흐르는 첫 투샷으로 예비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공개된 사진속에는 웨이트리스와 손님으로 마주한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겨있다. 시선을 늘어뜨린 채 잔뜩 긴장한 김영하와 그런 그녀를 지그시 바라보는 이광재. 심상치 않은 분위기에 대체 무슨 일이 발생했는지 궁금증만 커지는데, 사실 두 사람은 초면이 아닌 황당한 재회의 순간을 맞닥뜨린 것.

씁쓸한 눈빛으로 어딘가를 응시하는 이광재와 그런 그가 무척 신경 쓰이는 듯 일하는 중에도 시선을 떼지 못하는 김영하의 모습은 과거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사연이 있었는지 더욱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부잣집 아들’ 제작진은 “김지훈과 김주현은 꼼꼼하게 호흡을 맞춰보며 극 중 황당한 재회를 드라마틱하게 그려내고자 노력을 기울였다. 작품을 향한 남다른 애정과 책임감으로 완벽히 배역에 몰입중인 두 배우와 ‘부잣집 아들’에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처럼 ‘부잣집 아들’은 주말극 황태자 김지훈과 안방극장 신흥 대세 김주현의 만남으로 환상적인 연기 시너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관록의 필력을 보여준 김정수 작가의 집필 소식은 드라마 팬들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이렇듯 올 상반기 대박드라마의 탄생이 예고되는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은 ‘밥상 차리는 남자’ 후속으로 오는 3월 25일(일) 첫 방송 된다.

iMBC 김재연 | 사진 이관희프로덕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