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엔, "빅스 기사에 셀프 댓글 쓴다." 베스트 댓글 되는 비결 공개

라디오스타홈페이지 2018-03-07 13:30
'라디오스타' 엔, "빅스 기사에 셀프 댓글 쓴다." 베스트 댓글 되는 비결 공개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아이돌 그룹 빅스(VIXX)의 리더 엔이 독보적 인기 덕분에 ‘카자흐스탄’서 납치(?)를 당한 아찔하면서도 독특한 경험을 고백한다. 자신감으로 중무장한 엔은 줄줄이 자기자랑 토크를 해 ‘독보적 아이돌 캐릭터’임을 인증했는데, 그의 만능 엔터테이너의 기질에 MC들 역시 엄지를 척 들었다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오늘(7일) 수요일 밤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샘해밍턴-엔-샘킴-샘오취리가 모인 '샘N샘즈' 특집이 방송된다. 세 명의 샘과 접속사 &(AND)로 출연한 엔까지 기막힌 조합으로 모여 기막힌 입담을 뽐낸다.



‘도원경’으로 올해 첫 음원 ‘역주행’을 이뤄내며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총회 개회식 축하공연까지 서게 된 빅스. 빅스의 리더 엔은 개회식 당시의 비하인드와 그룹의 글로벌 인기를 증언하면서 카자흐스탄서 벌어졌던 아찔한 납치의 경험을 고백해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그는 당시의 상황을 전하면서 납치의 주범인 카자흐스탄의 ‘귀빈’에 대해 얘기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특히 엔은 연기면 연기, 토크면 토크, 노래면 노래, 춤이면 춤, 어느 하나 빠질 것 없이 각 분야의 자부심으로 똘똘 뭉친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는 연기자와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자신의 활동 상황과 인기에 대해 조곤 조곤 자랑을 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는데, MC 윤종신과 외국인 샘 해밍턴, 샘 오취리까지 두 손 두 발을 들며 독보적인 아이돌 캐릭터임을 인정했다고. 뒤늦게 이 같은 상황을 파악한 엔은 급하게 자신의 단점을 고해성사하며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그런가 하면 엔은 자신과 빅스의 기사에 셀프 댓글을 쓴다고 고백하면서, 베스트 댓글이 잘 되는 비결을 공개해 모두를 웃게 했다. 여기에 직접 기획해 온 여자 아이돌 댄스 3종세트와 피겨 여왕 김연아의 빙상 연기를 스튜디오에서 소화하며 시선을 제대로 강탈, “제대로 분량 뽑았네요”라는 칭찬을 받았다는 후문.


과연 독특한 아이돌 캐릭터를 인증한 빅스 엔의 귀여운 자기 자랑의 내용은 무엇일지, 빅스를 카자흐스탄서 납치한 놀라운 주인공의 실체는 오늘(7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iMBC 김미정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