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손 꼭 잡고’ 한혜진-윤상현-유인영-김태훈, 고사 현장서 대박 기원!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홈페이지 2018-03-07 09:13
‘손 꼭 잡고’ 한혜진-윤상현-유인영-김태훈, 고사 현장서 대박 기원!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의 고사 현장이 공개됐다.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연출 정지인 김성용/이하 ‘손 꼭 잡고’)는 삶의 끝자락에서 예기치 않게 찾아온 사랑, 설레고 찬란한 생의 마지막 멜로드라마다.

지난 4일 경기도 양주시의 세트장에서 ‘손 꼭 잡고’의 첫 세트 촬영을 앞두고 시청률 대박과 무탈하고 안전한 촬영을 기원하는 고사가 진행됐다. 이날 고사 현장에는 한혜진, 윤상현, 유인영, 김태훈, 공정환, 한규원, 성령, 김수경 등 출연 배우와 제작진들이 한 자리에 모여 ‘손 꼭 잡고’의 성공을 기원했다.

이날 고사는 ‘손 꼭 잡고’ 제작 스태프가 “오늘 힘차게 촬영을 시작하는 ‘손 꼭 잡고’가 모든 이들이 서로 돕고 존중하는 즐거운 일터가 되게 해달라. 모든 연기자와 스태프들이 무병고, 무사고로 촬영할 수 있게 해달라. 더불어 ‘손 꼭 잡고’가 방송이 끝나는 날까지 방송사 역대 드라마 중 최고의 시청률로 대박 나게 해달라”며 축문을 읊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후 고사 마지막에 정지인 피디는 “다들 무탈하게 사건 사고 없이 잘 끝났으면 좋겠다. 감사드린다”며 호쾌한 웃음과 함께 출연자와 제작진들간의 의기투합을 이끌어내며 사기를 북돋았다.

뒤이어 출연진을 대표해 한 마디를 외치게 된 윤상현은 “저도 바랄 것 없이 시청률 딱 두 자리!”라며 손가락으로 브이 표시를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센스 있는 윤상현의 기운찬 한 마디에 한혜진-유인영-김태훈 또한 큰 함성과 힘찬 박수로 함께 해 이들의 유쾌한 팀워크를 기대케 했다.

특히 이날 고사는 촬영 일정이 없는 배우들 또한 고사에 참석해 자리를 빛내며 ‘손 꼭 잡고’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가늠케 했다. ‘손 꼭 잡고’ 제작진 측은 “촬영을 시작한 지 한 달 정도가 되간다. 짧은 시간이지만 배우들이 서로 매우 돈독하고 촬영 분위기도 더할 나위 없이 좋다”고 전하며 “유쾌한 팀워크가 작품에 온전히 녹여져 시청자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 드라마가 나올 것 같다. 기대해 달라”고 밝혀 기대를 높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시청률 보증수표인 배우들 다 모였다”, “첫 방송 기대된다”, “시청률 두 자리 가즈아!”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오는 21일 밤 10시에 1회가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