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이승훈, 남자 매스스타트 금메달..女 김보름은 은메달 [2018 평창올림픽 15일차]

스포츠홈페이지 2018-02-25 00:40
이승훈, 남자 매스스타트 금메달..女 김보름은 은메달 [2018 평창올림픽 15일차]


한국 동계올림픽 대표팀이 폐막식을 하루 앞두고도 메달을 신고했다.


이승훈이 25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평창 올림픽에서 첫 선을 보인 매스스타트에서 금 수확을 목표로 훈련한 이승훈은 7분43초97의 기록으로 초대 금메달 리스트로 등극했다.


이로써 이승훈은 이번 대회에서 팀추월 은메달에 이어 2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기염을 토했다. 개인통산 메달은 5개.


매스스타트는 최대 24명이 400m 트랙을 16바퀴 도는 방식으로 승부를 가르는 종목.


이승훈은 세계랭킹 1위다운 완벽한 레이스를 펼친 끝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부에서는 김보름의 활약이 빛났다.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파벌 논란으로 기자회견에도 참석했던 김보름은 흔들리지 않고 제기량을 펼친 끝에 은메달을 획득했다.


8분32초99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끊었다.


이승훈과 김보름의 활약으로 대한민국 빙속 대표팀은 처음으로 등장한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가져오며 빙속 강국으로의 면모를 과시했다.


한국은 25일 평창 올림픽 공식 폐막식을 앞두고 여자 컬링 결승전을 앞뒀다. 목표로 세운 금메달 8개에는 모자라지만, 금메달 6개로 마감할 가능성이 있다.


대한민국은 이날 스노보드에서 역사상 첫 메달을 획득한 이상호(은메달)을 포함해 중간합계 금메달 5개, 은메달 6개, 동메라 4개로 종합 7위에 올라있다.




iMBC 스포츠 뉴스팀 | 영상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