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 류효영, 사극 첫 도전! 우월한 한복 핏 과시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18-02-21 10:48
‘대군-사랑을 그리다’ 류효영, 사극 첫 도전! 우월한 한복 핏 과시
“사극은 처음이옵니다!”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를 통해 사극에 첫 도전을 감행한 류효영이 ‘고고한 야망녀’로 파격 변신을 감행한다.


오는 3월 3일(토) 첫 방송 될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 제작 예인 E&M, 씨스토리/ 이하 대군)는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사랑,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그 여자를 둘러싼 두 남자의 뜨거웠던 욕망과 순정의 기록을 담은 핏빛 로맨스. 류효영은 3남 7녀의 대가족 속에서 차녀로 태어나 주목받지 못한 설움을 가진, 사랑보다 권력을 원하는 야망녀 윤나겸 역을 맡아 극에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류효영이 야망에 가득 찬 도도한 카리스마를 발산하고 있는 현장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류효영이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 강렬한 붉은 한복을 입고 손을 배 위에 가지런히 모은 채 앙 다문 입술과 총기 어린 눈빛으로 ‘조선판 차도녀’의 모습을 선보이고 있는 것. 더욱이 시종일관 올곧은 자세로 어딘가를 뚫어지게 응시하는가 하면, 입가에 다부진 미소를 드리우며 떡잎부터 남다른 야심가의 면모를 발산하고 있다.

류효영이 ‘도도한 야망녀’로 변신한 장면은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민속촌에서 진행됐다. 첫 촬영에 대한 설렘을 안고 현장에 들어선 류효영은 이른 아침부터 분주하게 움직이는 스태프들에게 찾아가 예의바른 미소와 함께 인사를 전하며 현장 분위기를 밝게 끌어올렸다. 이어 김정민 감독과 함께 자세, 표정, 동선 등을 상의한 후 진지한 모습으로 열의 넘치는 리허설을 진행, 남다른 연기 열정을 표출했다.


특히 류효영은 오전 내내 진행된 촬영에서 가마를 타고 내리는 장면을 연기하며, 나겸의 곱고 단정한 자태와 자부심 가득한 눈빛을 유지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더욱이 극중 대사가 없는 짧은 장면임에도 불구하고 섬세한 감정선을 살려내기 위해 초집중력을 발휘하는가 하면, 김정민 감독의 디렉팅을 빠르게 이해하고 소화해내는 면모로 앞으로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였다.

제작진 측은 “류효영은 첫 사극 연기에 도전하는 만큼 철저한 준비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더욱이 류효영은 그동안 다양한 작품 활동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왔고, 한복과 잘 어울리는 마스크를 가지고 있다”며 “앞으로 류효영이 윤나겸 캐릭터를 어떻게 소화해 낼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는 ‘공주의 남자’, ‘조선 총잡이’ 등을 통해 ‘흥행불패 감독’으로 입지를 다진 김정민 감독과 ‘하녀들’에서 밀도 높은 필력을 선보인 조현경 작가가 첫 의기투합한 작품. 오는 3월 3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 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사진 예인 E&M, 씨스토리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