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평창올림픽] 윤성빈 선수, MBC 평창 스튜디오 전격 방문! 강광배-김나진과 단독 인터뷰!

이슈홈페이지 2018-02-17 12:22
[평창올림픽] 윤성빈 선수, MBC 평창 스튜디오 전격 방문! 강광배-김나진과 단독 인터뷰!
금메달리스트 윤성빈 선수가, MBC 평창 스튜디오를 전격 방문해 스승 강광배 위원을 만났다.


17일 오전 평창동계올림픽 국제방송센터(IBC)에 위치한 MBC 평창 스튜디오에, 어제 썰매종목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한 윤성빈 선수가 찾아와서 스승 강광배 해설위원 및 김나진 아나운서와 단독 인터뷰를 가졌다.

윤성빈 선수는 특유의 담담한 표정과 말투로 어제 경기의 소감을 전했다. 강광배 해설위원은 “어제부터는 윤성빈 선수의 시대가 열렸다. 앞으로 10년간은 윤성빈이 두쿠르스를 뛰어넘는 1인자가 될꺼다”라며 제자를 격려하고 응원했다. 윤성빈 선수는 “여전히 두쿠르스는 길이길이 남을 선수라고 생각한다. 더 열심히 하겠다”며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윤성빈 선수는 또 “이제 경기가 끝났으니 휴대전화도 꺼놓고 푹 자고 싶다”며 이상형을 묻는 김나진 캐스터의 질문에, 금메달리스트가 아닌 20대 청년으로 돌아와 쑥스러운 미소를 보였다. 윤성빈 선수는 “앞으로 목표는, 다가오는 시즌을 잘 준비해서,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라며 목표를 전했다.

강광배 해설위원이 “윤성빈 선수에게 정말 고맙다”라고 얘기했고 윤성빈 선수도 “앞으로도 많이 지도하고 가르쳐달라”며 스승에게 감사를 전했다. 또 “응원해주신 국민 여러분들 덕분에 좋은 경기 할 수 있었다. 마침 민족의 명절인 설날에 국민들게 기분 좋은 선물을 드릴수 있어서 너무 기분이 좋았다. 국민들게 감사하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김나진-강광배 해설위원은 마지막으로 스켈레톤 중계에서 가장 화제가 됐던 출발시 응원 멘트인 “가가가가가가가가가!!”를 윤성빈 선수와 함께 외치며,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iMBC 김재연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