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금토드라마

'미스티' 임태경, 드디어 출소! 미스테리 정체 밝혀지나

금토드라마홈페이지 2018-02-16 13:59
'미스티' 임태경, 드디어 출소! 미스테리 정체 밝혀지나

‘미스티’ 임태경이 세상 밖으로 나온다. 스스로 형량을 늘려가며 감옥에 갇혔던 그는 대체 어떤 사연을 갖고 있는 걸까.


오늘(16일) 밤 방송되는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 제작 글앤그림)가 드디어 출소하는 하명우(임태경)의 스틸컷을 공개, 그의 활약을 예고했다. 눌러쓴 검은 모자에 가려진 깊은 눈빛은 무슨 진실을 감추고 있는지, 미스터리한 명우의 분위기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지난 2회에서 변론을 맡은 외국인 노동자 캄의 면회를 마치고 나오던 강태욱(지진희)과 부딪히며 첫 등장한 명우. 조용히 감방 안으로 들어온 그가 말없이 펼친 노트에는 고혜란(김남주)과 관련된 기사 스크랩이 잔뜩 붙어있어 의문을 자아냈다. 또한 한 교도관은 “이번엔 나갈 거 같습니까?”라는 물음에 “모르지. 이번엔 또 무슨 사고를 쳐서 눌러앉을지”라고 답해 그가 자발적으로 감옥에 머무르고 있음을 암시했다.


무엇보다 청와대 대변인 후보자로서 검증 기간을 거치고 있는 혜란은 옛 연인 케빈 리(고준)의 도발에 머리가 아파오는 순간, “넌 되고 싶은 게 있잖아. 그 길로만 가. 뒤돌아보지 말고. 어서 가, 혜란아”라고 말하는 한 소년을 떠올렸고 이어 명우는 울면서 뛰어가는 소녀의 뒷모습을 애틋하게 바라보며 두 사람 사이에 어떠한 관계가 있는 것은 아닌지 궁금증을 불어넣었다.


관계자는 “오늘(16일) 밤, 스스로 감옥에 갇혀 있던 명우가 세상 밖으로 나온다. 출소일이 임박하면 번번이 사고를 쳐서 스스로 형량을 늘렸던 명우가 어째서 출소를 결심한 것인지, 교도소 밖으로 나온 그는 어디로 향할지 기대해달라”며 “뮤지컬 황태자라는 타이틀을 잠시 내려두고 데뷔 이후 드라마에 첫 도전한 임태경의 신선하고 강렬한 활약도 함께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미스티’, 오늘(16일) 밤 11시 제5회 방송.




iMBC 김미정 | 사진제공=글앤그림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