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의 감동! MBC 이재은 캐스터-김해진 해설위원과 함께!

2018 평창 동계올림픽홈페이지 2018-02-09 09:55
 피겨스케이팅의 감동! MBC 이재은 캐스터-김해진 해설위원과 함께!

온 국민을 환상의 세계로 이끌었던 동계올림픽의 꽃, 피겨스케이팅이 평창올림픽에서도 화려하게 피어난다.


MBC 평창동계올림픽 방송단은, 개회식날인 오늘 피겨스케이팅 단체전 중계방송을 시작으로 차준환 선수가 출전한 남자 싱글, 최다빈 선수 등이 출전한 여자 싱글 종목을 비롯, 피겨스케이팅의 주요 경기를 생생하게 시청자들의 안방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평창올림픽 피겨 중계방송은 MBC의 현장 중계진의 홍일점인 이재은 캐스터와, 바로 얼마 전까지도 빙판 위에서 아름다운 연기를 보여줬던 국가대표 피겨스케이팅 선수 출신 김해진 해설위원이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두 중계진은 7일 늦은 저녁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피겨스케이팅 경기가 열리는 강릉아이스아레나를 찾아, 현장에서 적응 훈련 중인 선수들을 지켜보며 최고의 방송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특히 이재은 아나운서는, 매일 아침방송을 진행해야하는 스케줄에 맞추기 위해 이날 오후 서울에서 평창을 거쳐 강릉에 도착해 현장을 돌아보며 방송 준비를 하고, 다시 밤늦게 서울로 돌아가서 다음날 아침방송을 진행하는 열정을 보여줘 MBC 방송단 내에서도 감탄을 자아냈다.


피겨 단체전 하루 전인 8일 밤에도, 이재은 캐스터와 김해진 해설위원은 컬링 혼성2인조 저녁 경기가 끝난 평창 국제방송센터(IBC) MBC 사무실에 밤늦게까지 남아서 중계방송을 준비하며 열정을 불태웠다.


이재은 아나운서는 “다른 정규 프로그램도 함께 하다 보니, 새벽 별을 보며, 집을 나와서 밤늦은 시간에 들어가는 강행군을 하고 있지만, 정말 즐거운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어서 오늘 시청자분들과 즐거운 방송으로 만나겠다”고 웃음지었다. 김해진 해설위원도 “방송 3사 피겨 중계진 중에 가장 젊은 조합이고, 가장 최근까지 빙판 위에 서있었던 만큼, 차별화된 최고의 중계방송을 안방에 전달하겠다”고 밝히며 자신감을 불태웠다.

이재은-김해진 콤비가 전달할 동계올림픽의 꽃, MBC의 피겨스케이팅 방송은 오늘 9일(금) 오전 10시부터 차준환 선수와 김규은-감강찬 선수가 출전하는 단체전 중계방송을 시작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iMBC 이미화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