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해피투게더3’ 김경호, ‘킹 오브 엔딩’ 등극! 웃음으로 시작해 감동으로 끝났다!

예능홈페이지 2018-02-02 07:28
‘해피투게더3’ 김경호, ‘킹 오브 엔딩’ 등극! 웃음으로 시작해 감동으로 끝났다!
‘해피투게더3-내 노래를 불러줘’의 ‘엔딩가수 특집’이 진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고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와 함께 ‘해피투게더3’는 4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수성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해피투게더3’의 전국 시청률은 지난 주 대비 0.6%P 상승한 5.0%, 수도권 시청률은 0.7%P 상승한 5.1%를 기록했다. 이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의 자리를 공고히 하고 있는 ‘해피투게더3’의 막강 파워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그 기세에 귀추가 주목된다.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1일 방송은 김승우-고수희-정소영-이태성이 출연한 ‘해투동-황금빛 미친 존재감 특집’과 김경호-김태우-이석훈-린이 출연한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엔딩가수 특집 2탄’으로 꾸며졌다. 특히 ‘내 노래를 불러줘’에서는 김경호-김태우-이석훈-린이 본격적인 퇴근 대결의 시작과 함께 왕중왕전이라는 별칭다운 진풍경들을 연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1등 퇴근가수의 영예는 김태우에게 돌아갔다. 김태우는 역대 최단시간 성공기록인 소찬휘의 15분보다 무려 2분이나 빠른 13분만에 미션에 성공, 신기록을 달성하며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성공 사실을 김태우 본인이 캐치한 것이 아니라 이석훈이 알려줬다는 점도 눈길을 끌었다. 김태우가 대화에 정신이 팔려 관찰카메라 모니터링을 소홀히 한 사이에 이석훈이 ‘촛불하나’가 시작된 것을 발견 한 것.

이에 이석훈은 1초의 망설임도 없이 이 사실을 모두에게 알렸고, 이석훈의 물색없이(?) 양심적인 행동에 경쟁자들은 “왜 가르쳐 줬냐”며 일제히 원성을 쏟아냈다. 특히 린은 이석훈에게 “안경에 알도 없는데 잘도 본다”며 일갈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정작 이석훈은 ‘설레발’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석훈은 노래방 손님이 가수검색을 통해서 ‘SG워너비’의 노래만을 찾자 벗어놓았던 코트를 주섬주섬 챙겨 입으며 습격 준비를 했다. 모두가 이석훈의 성공을 확신했지만 그 순간 반전이 일어났다. 손님이 ‘SG워너비’를 삭제하고 ‘엠투엠’의 ‘사랑한다 말해줘’를 선곡한 것. 이에 이석훈은 씁쓸하게 입었던 코트를 벗어 폭소를 유발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이석훈은 돌연 코트를 집어 들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유인즉슨 노래방 손님이 이석훈의 곡인 ‘크리스마스니까’를 선곡하려는 낌새를 보였기 때문. 그러나 끝내 ‘크리스마스니까’는 선곡되지 않았고 이석훈은 반쯤 입었던 코트를 또 다시 벗으며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동안 소강상태가 이어지자 찬스타임이 왔다. 먼저 이석훈이 찬스획득을 위해 돌림판을 돌렸는데 앞선 출연 당시 이석훈에게 ‘꾸역꾸역 성공’의 악몽을 심어줬던 ‘폭탄예약 찬스’가 또 다시 당첨되는 악연이 이어졌다. 이에 이석훈은 불안한 마음을 품고 자신의 곡을 강제로 예약했다. 아니나 다를까 노래방 손님들은 곡 예약 현황을 보고 “이거 해투 아냐? 이석훈 나온 거 아냐?”라고 예측하면서도 5곡을 모두 지워버려 이석훈에게 대 굴욕을 안겼다.

굴욕도 잠시 이석훈은 김태우에 이어 2등으로 퇴근에 성공했다. 폭탄예약 찬스의 상처가 아물기 전에 노래방에서 ‘크리스마스니까’가 선곡된 것. 이에 잔뜩 신이 난 이석훈은 노래방에 습격해 그 동안 ‘내 노래를 불러줘’를 통해 받았던 상처들을 한방에 날릴 만큼 신나는 팬미팅을 펼치며 완벽한 설욕을 해 박수를 자아냈다.

단둘만 남은 김경호와 린은 ‘도전곡 찬스’를 두고 마지막 진검승부를 벌였다. ‘도전곡 찬스’란 도전곡들 중 한 곡을 불러 95점을 넘으면 음료수를 서비스로 주는 이벤트 공지를 하는 찬스로, 김경호와 린은 각각 ‘금지된 사랑’과 ‘시간을 거슬러’를 도전곡으로 선택하고 손님들의 선택을 기다렸다.

운명의 장난처럼 노래방 안의 손님은 남자 2명과 여자 2명. 50대 50의 확률에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했다. 이때 손님들은 ‘시간을 거슬러’를 선곡했고 린의 노래가 나오자 김경호는 ‘앵그리경호’ 모드로 돌변해 웃음폭탄을 터뜨렸다. 이에 박수홍이 “니가 역삼 오자고 하지 않았냐”고 하자 그는 “그래서 더 굴욕적이야”라며 울화통을 터뜨려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마지막에 이르러서는 감동의 물결이 일었다. 린이 자신의 노래를 불러준 손님들에게 “내 노래를 불러줘서 너무 행복했다”고 감사 인사를 하며 눈시울을 붉힌 것. 이에 ‘킹 오브 엔딩’으로 꼽힌 김경호에게도 성공의 기쁨을 맛보게 해주고 싶었던 MC들은 즉석에서 마지막으로 ‘도전곡 찬스’를 딱 한번만 더 시도해 볼 것을 제안했다.

이에 김경호는 ‘나를 슬프게 하는 사람들’을 도전곡으로 지정한 뒤 초조하게 손님들의 선택을 기다렸고, 손님들이 김경호의 간절한 기다림에 화답해 감동을 안겼다. 특히 해당 손님은 김경호의 골수팬이었음을 밝히며 “김경호 씨 팬들 굉장히 많이 있고, 아직까지 계속 기다리는 팬들 많으니까 언제든지 오시면 저희는 항상 환영한다”고 메시지까지 남겨 감동을 배가시켰다.

이처럼 왕중왕전답게 진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에 시청자들은 뜨거운 반응을 드러냈다.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 및 SNS에서 네티즌들은 “오늘 진짜 레전드! 마지막에 울컥함”, “엔딩가수특집 너무 재밌었어요. 웃음 감동 모두 대박”, “엔딩가수특집 웃음과 감동 두 마리 토끼 다 잡았다. 진심 울컥함! 김경호씨 예능 신이셔!”, “앵그리 경호 넘 귀여워요!”, “해투 노래방 너무 잼났어요 이번 엔딩가수 특집 그레잇”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KBS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