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그사이' 종영 D-DAY! "마지막도 '그냥' 지켜봐달라' 배우들 종영소감 눈길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8-01-30 13:58
'그사이' 종영 D-DAY! "마지막도 '그냥' 지켜봐달라' 배우들 종영소감 눈길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겨둔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배우들이 종영 소감과 마지막 본방사수 독려 메시지를 전했다.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 극본 류보라,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 이하 ‘그사이’) 최종회가 드디어 오늘(30일) 방송된다. 시한부 판정을 받은 강두(이준호 분)와 지옥 같은 죄책감으로 강두를 마주하기 버거운 문수(원진아 분)는 손에 닿을 것만 같았던 행복을 눈앞에 두고 다시 상처로 괴로워하고 있다.


이들의 안타까운 사랑이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 가운데 이준호, 원진아, 이기우, 강한나가 종영 소감과 훈훈한 인증샷으로 마지막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함께 공개된 마지막 촬영 현장은 아쉬움 속에서도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담겨있다. 누구보다 ‘그사이’를 사랑했던 배우들의 열정과 애정이 뜨겁게 빛나는 모습은 ‘그사이’를 떠나보내 더욱 아쉽게 만든다.



첫 주연작인 ‘그사이’를 통해 한층 성숙한 감정선을 풀어내며 호평 받은 이준호는 “방송은 끝나지만 쉽게 강두를 놓을 수 없을 것 같다”며 남다르게 몰입했던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제작진과 배우들이 함께 무언가를 만들어나가는 작업이 굉장히 즐거웠다. 감정 낭비 없이 행복한 에너지를 갖고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 좋은 작품과 좋은 사람들을 만나서 행복했다”며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마지막도 ‘그냥’ 지켜봐주시면 좋겠다”고 마음을 전했다.


드라마 데뷔작부터 주연을 꿰찬 원진아는 독보적인 아우라와 섬세한 연기로 차세대 여배우로 단번에 발돋움했다. 누구보다 남다른 애정으로 ‘그사이’와 함께 한 원진아는 “따뜻할 때 시작한 촬영인데 어느덧 계절과 해가 바뀌었다. 지금도 다시 촬영 현장에 가 있을 것 같은 기분이다. 감독님, 작가님, 선배님, 스태프들과 함께 한 모든 순간이 감사했고, 행복했다. ‘그사이’를 떠나보내기 아쉽지만 부산에서 고생하며 촬영한 만큼 따뜻하고 진실한 작품이 된 것 같아서 영광스럽고 행복하다”며 ‘그사이’를 마무리하는 소감을 밝혔다. 또 “시청자분들께도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 작품이었으면 좋겠다. 마지막까지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애정을 당부했다.



주원의 어른스러운 면모와 상처 입은 내면까지 폭넓게 표현하며 감성의 깊이를 더한 이기우는 “여름의 끝자락에서 가을, 겨울을 지나 봄을 바라보는 지금까지 함께했던 ‘그사이’의 모든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시원섭섭하다. 모든 스태프 분들과 배우 분들 고생하셨다”며 뭉클한 감회를 밝혔다. 이어 “아픔을 가진 모든 이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누군가에게 따뜻하고자 했던 이들에게는 용기와 작은 본보기가 되는 드라마였길 바란다. 오늘 방송되는 마지막 16회, 저 또한 본방 사수할 예정이니 마지막까지 따뜻한 시선으로 함께 해주시면 좋겠다”며 마지막 메시지를 전했다.


화려하고 차가워 보이는 외면 속 숨겨둔 외로움과 아픔을 깊이 있게 담아낸 강한나는 “5개월간 정유진을 어떻게 하면 더 잘 이해하고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해왔는데 벌써 이렇게 종영을 앞두고 있다니 실감나지 않는다. 좋은 작품에 좋은 분들과 함께 해 매번 감사하고 행복했다. 드라마가 방영된 이후에는 많은 시청자들께서 감히 ‘인생 드라마’라고 불러주시면서 좋아해주셔서 저도 같이 행복했다. 마지막 방송까지 꼭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시청자들의 사랑에 감사를 전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문수의 집 앞을 찾아간 강두가 쓰러지면서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강두와 문수가 시련을 이겨내고 행복할 수 있을지 그들의 마지막에 관심이 쏠려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최종회(16회)는 오늘(30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iMBC 김미정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