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화유기' 이승기♥오연서, 깜짝 결혼식 포착... 설렘 폭발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18-01-27 09:45
'화유기' 이승기♥오연서, 깜짝 결혼식 포착... 설렘 폭발
“‘퇴폐美’ 신랑 손오공 & ‘청순美’ 신부 삼장 진선미 ”


'화유기' 이승기-오연서가 ‘깜짝 결혼식’을 올리는 장면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홍균/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이에스픽쳐스)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절대낭만 퇴마극’. 이승기와 오연서는 각각 옥황상제와 맞짱도 불사하는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 역, 모든 요괴들이 노리는 피의 주인 삼장이자 말 한마디로 오공을 길들이는 ‘요괴 보는 여자 인간’ 진선미 역을 맡아, 운명으로 묶인, 달콤 시크한 로맨스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의 추위를 녹이고 있다.

특히 지난 7, 8회분에서는 손오공이 질투심에 진선미에게 박력 키스를 건네는 모습이 담긴데 이어, 우연히 진선미가 갖게 된 ‘사령’이 울리면서 두 사람의 ‘슬픈 운명’이 예고돼 보는 이들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사령’은 한 사람은 죽고, 한 사람은 죽이는 운명을 만났을 때 소리가 나는 ‘죽음의 검은 방울’. 이처럼 손오공과 진선미의 극적인 운명을 드러내는 엔딩이 펼쳐지면서 앞으로 전개될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무엇보다 이승기와 오연서가 텅 빈 결혼식장에서 둘만의 ‘비밀 결혼식’을 올리는 듯한 ‘반전 장면’이 포착돼 시선을 모으고 있다. 이승기가 신랑이 입는 턱시도가 아닌 검은색 코트 차림으로 특유의 장난스러운 미소를 드리운 채 진선미를 쳐다보고 있는 상황. 오연서는 80년대 복고풍 웨딩드레스를 입은 채 청순하면서도 설레는 신부의 모습을 펼쳐냈다. 이어 두 사람이 서로를 마주 보고 있는 가운데, 이승기가 웃음기를 거둔 진지한 표정으로 오연서에게 부케를 건네고, 오연서는 고개를 숙이고, 손을 모은 채 수줍은 듯 부케를 쳐다보고 있는 모습으로 극강의 달달함을 연출했다.

더욱이 세련되면서도 심플한 요즘의 웨딩드레스가 아닌, 어깨에는 뽕이 잔뜩 들어간, 레이스가 가득한 복고풍 웨딩드레스를 입고 있는 오연서의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는 터. 이와 관련 두 사람이 깜짝 결혼식을 올리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또한 오연서가 복고풍 드레스를 입게 된 이유와 아름다운 부케에 얽힌 비밀은 어떤 것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승기와 오연서는 회가 거듭될수록 말이 필요 없는 찰떡 호흡으로 '화유기'의 재미를 배로 끌어올리고 있다. 이승기는 촬영 날 처음 입는 복고풍 웨딩드레스에 어색해 하는 오연서에게 농담을 건네는 등 장난을 치다가도, 긴 드레스로 걷기 힘들어하는 오연서를 알뜰살뜰 챙기는 모습으로 촬영 현장에서도 완벽한 커플 케미를 자랑하고 있다.

한편 ‘박력 키스’에 이어 ‘슬픈 운명 예고’ 그리고 반전의 ‘결혼식 투샷’까지, 스펙터클한 전개를 이어가며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높일, '화유기' 9회분은 27일(오늘) 밤 9시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