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로봇이 아니야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채수빈, "많이 배울 수 있었던 시간. 사랑 감사드린다" 종영소감

로봇이 아니야홈페이지 2018-01-26 15:07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채수빈, "많이 배울 수 있었던 시간. 사랑 감사드린다" 종영소감
매주 수, 목 밤의 유쾌한 웃음과 달달한 설렘을 책임지며 브라운관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던 MBC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소로·이석준│연출 정대윤·박승우│제작 메이퀸픽쳐스)의 주역 유승호와 채수빈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5일 유종의 미를 거뒀던 ‘로봇이 아니야’에서 두 사람은 이번 작품을 통해 그간 보여줬던 모습과는 사뭇 다른 연기 변신에 성공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유승호는 첫 로맨틱코미디 장르에 도전하는가 하면 채수빈은 생애 처음으로 로봇과 사람을 오가는 1인 2역 연기를 보여주며 단숨에 로코 장인들로 떠오르게 된 것. 흠잡을 곳 없는 연기력을 바탕으로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어 드라마의 완성도와 몰입을 더하고 시청자들에게 설렘 폭격 커플 케미를 선사한 유승호와 채수빈이 종영 소감을 밝혀 화제다.

먼저 외모부터 재력, 능력까지 삼박자를 고루 갖춘 완벽남이자 15년 간 ‘인간 알러지’라는 희귀병을 앓았던 김민규로 분한 유승호는 ‘로봇이 아니야’를 통해 심쿵을 부르는 역대급 다정한 스윗남으로 변신해 명실상부 최고의 로코킹으로 인정 받게 됐다. 유승호는 “유난히 추웠던 올 겨울을 훈훈하게 만들었던 가슴 따스한 드라마였습니다. 첫 로코 도전이라 캐릭터와 연기에 대한 고민이 참 많았지만 그만큼 성장하고 많이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로봇이 아니야’에서 민규로 보냈던 시간들은 뜻 깊고 행복한 추억으로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뜨거운 열정으로 촬영해주신 감독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 분들과 함께해서 영광이었고 또 행복했습니다. 그리고 함께 연기 호흡을 맞췄던 배우 분들 감사했습니다. 또한 많은 성원과 사랑을 아낌없이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도 정말 감사드립니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채수빈은 휴머노이드 로봇 아지3를 대신해 로봇 행세를 했던 열혈 청년 사업가 조지아 역을 맡아 숨길 수 없는 코믹 본능부터 애틋한 감정 연기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채수빈은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는 드라마를 만나 그 속에서 한 부분을 담당하게 되어 기뻤습니다. ‘로봇이 아니야’는 개인적으로도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처음으로 1인 2역에 도전하고, 로봇 연기를 하게 되는 등 책임감과 부담감도 컸지만 항상 훈훈했던 촬영 현장에서 큰 부담을 내려놓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무엇보다 항상 저희 드라마를 응원하고, 힘을 실어주신 시청자 분들 덕분에 더욱 힘을 내서 잘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까지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의 마음 한 켠에 따뜻한 추억으로 남았으면 좋겠습니다. 조금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한 2018년 되시길 바랍니다”라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에 ‘로봇이 아니야’ 제작진은 “두 배우들이 가진 밝은 에너지와 케미가 만나 환상적인 시너지를 발휘했다. 드라마 속 캐릭터들이 유승호와 채수빈을 만나 더욱 생동감 넘치고 입체적으로 완성될 수 있었다. 추운 날씨 속에서도 힘든 내색 없이 마지막까지 함께 해준 배우들에게 감사 드린다”며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대체불가 매력으로 무장해 시청자들이 많은 사랑을 받았던 유승호와 채수빈의 종영 소감 공개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알러지’로 연애를 해 본 적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가 만나 펼치는 로맨틱코미디로 지난 25일,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 속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iMBC 김은별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