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예능

'불후의 명곡' 김용진, 2018 기대주 특집 우승 “트로피는 어머니께”

주말예능홈페이지 2018-01-21 11:08
'불후의 명곡' 김용진, 2018 기대주 특집 우승 “트로피는 어머니께”
가수 김용진이 진심 어린 목소리 하나로 2018 기대주로 우뚝 섰다.


김용진은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2018 기대주 특집에서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당당하게 최종 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김용진은 소속사를 통해 "너무 감사했습니다. 정말 생각지도 못했는데 저한테 너무나 과분한 상을 받아서 얼떨떨하고 믿기지가 않는다"라며 겸손한 우승 소감을 전했다.

그는 "저번에 처음으로 어머니가 오셨는데 우승하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아쉬웠다. 다행히 이번에 우승을 하게 되어 너무 기쁘고 이 우승 트로피는 꼭 어머님께 드리겠다"라며 모친을 향한 감사한 마음도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더 열심히 하고 힘내라는 의미라고 생각하고 좋은 모습, 좋은 무대, 좋은 음악 들려 드리도록 노력하는 가수 김용진이 되겠다"라며 앞으로의 다부진 각오도 밝혔다.

이날 세 번째 주자로 무대에 오른 김용진은 전인권의 '걱정말아요 그대'를 선택해 그만의 스타일로 완벽하게 소화하며 레전드급의 멋진 무대를 완성했다.

허스키한 보이스로 덤덤하게 시작된 노래는 절정을 향할수록 진해지는 김용진의 고음이 더해져 여기저기서 감탄이 절로 터져 나왔고, 특히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그런 의미가 있죠' 부분에서 관객들과 함께 노래하며 그야말로 감동을 더했다.

무대를 지켜본 정재형 또한 "진심을 눌러 담아 부르는 게 느껴졌다. 한 글자, 한 글자 꾹꾹 눌러쓴 편지 같다"라며 진한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불후의 명곡'을 통해 대중들에게 얼굴을 차차 알리기 시작한 김용진에 대해 "차세대 여심 사냥꾼"이라는 수식어를 붙이며 "'불후' 초반보다 점점 한 개씩 늘어나는 플래카드와 팬들을 보니까 내가 다 기분이 좋다"라며 그를 응원했다.

한편,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5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K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