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화유기' “보고 싶었어” 이승기, 오연서에 질투 폭발 ‘박력 키스’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18-01-21 11:01
'화유기' “보고 싶었어” 이승기, 오연서에 질투 폭발 ‘박력 키스’
“모두가 숨죽이고 지켜봤다!”


tvN '화유기' 이승기와 오연서가 질투심에서 비롯된 ‘박력 키스’엔딩으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홍균/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이에스픽쳐스) 7회 분에서는 손오공(이승기)이 우마왕(차승원)의 질투 유발 작전에 휘말리면서 삼장 진선미(오연서)에게 달달한 키스를 건네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우마왕은 손오공 눈앞에서 삼장 진선미와 조나단(마이클 리)을 만나게 하려고 운을 띄웠던 상황. 우마왕은 손오공에게 누군가를 초대했다며 “그런데 인간을 초대하려면, 인간의 도움을 필요할 것 같아서, 삼장도 함께 초대하려고 해. 괜찮지 제천대성?”라며 물었다. 이에 손오공은 “맘대로 해”라며 별 관심이 없다는 듯 대답했고, 우마왕은 “그럼 두 사람을 같이 초대해서 만나게 하지”라면서 자신의 계획이 실행되자 음흉하게 미소를 지었다. 우마왕은 자신이 초대한 영화제작자 조나단의 첫사랑이 진선미라는 것을 알게 된 후 손오공을 약 올릴 계획을 세웠던 셈이다.

더욱이 조나단은 우마왕 회사 루시퍼기획에서 우연히 진선미와 마주쳤던 것을 떠올리고는 마비서(이엘)에게 공원에서 찍은 삼장의 사진을 보여주며 찾아달라고 요청했던 상태. 삼장의 얼굴을 확인한 마비서는 조나단에게 한빛 부동산 명함을 전해주면서 부동산 사무실에 찾아가라고 했고, 조나단은 삼장의 사무실 책상 위에 있던 어린 선미의 사진을 보고는 자신의 첫사랑인 진선미라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반면 우마왕은 손오공에게 조나단과 삼장의 운명 같은 사랑 이야기를 전했던 터. 손오공은 설마 두 사람이 서로를 알아보겠냐며 애써 괜찮은 척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잠시 후 들어온 삼장과 조나단이 서로를 알아보고 반가워하며 포옹으로 인사를 건네자 표정이 굳어졌다. 그리고 이 모습을 본 우마왕이 “어때? 미치겠지?”하며 손오공의 약을 올리자 손오공은 “어”라면서 짧은 대답으로 감정을 드러냈다. 질투심이 불타오르는 손오공의 모습에 우마왕이 “기쁘게도 미쳤구나”라며 신나게 기뻐하자 손오공은 “이 미친 드라마는 마왕이 쓴 거야. 앞으로 내가 하는 짓은 전부 마왕 탓이야”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다.

그리고 손오공은 반가운 인사를 나누고 있는 삼장과 조나단 쪽으로 걸어간 후 삼장을 보고 “이제 왔어? 반가워”라며 삼장을 확 끌어안아 포옹을 했다. 이어 삼장이 당황한 듯 눈을 동그랗게 뜨자 연이어 “보고 싶었어”라며 삼장의 얼굴을 두 손으로 감싸 쥐고 깊은 키스를 건네, 우마왕과 조나단,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 손오공은 삼장을 향해 애정이 담긴 마음을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중 손오공은 인간의 사랑을 얻지 못한 인어에게 칼을 전해주면 용왕의 아들 옥룡이 가상체험이 가능한 ‘신기루’를 준다는 소식을 들었던 상황. 인어에게 칼을 전해준 손오공은 자신이 획득한 신기루로 그동안 금주령으로 마시지 못했던 술을 마시려고 했다. 하지만 결국 손오공은 자신의 신기루를 삼장에게 선물, 삼장이 그토록 보고 싶어 했던 할머니를 만나게 해주는 모습으로 삼장을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화유기' 7화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전국 가구 시청률이 평균 5.1%, 최고 5.9%를 기록했다. tvN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은 평균 4.3%, 최고 5%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 유료플랫폼 / 전국 기준) 특히 유료플랫폼 기준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평균 5%, 최고 5.6%를 기록하고, 여자 40대에서는 평균 9.1%, 최고 10.8%의 시청률을 나타내며 이목을 끌었다.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 8회분은 21일(오늘) 밤 9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