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리턴> 박기웅, 유약하거나 폭주하거나… 널뛰는 감정선 완벽 소화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8-01-19 10:31
<리턴> 박기웅, 유약하거나 폭주하거나… 널뛰는 감정선 완벽 소화

<리턴> 박기웅이 일생일대 위기를 맞은 극한의 연기를 소화하며 몰입도를 폭발시켰다.


박기웅이 SBS 수목드라마 <리턴>(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 제작 더스토리웍스)에서 한은정 살인 사건의 누명을 완벽히 뒤집어쓰며 진퇴양난의 상황에 빠졌다. 18일 방송된 <리턴> 3회와 4회에서 강인호(박기웅)는 내연녀 염미정(한은정)과의 다툼 후 염미정이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살인과 사체 유기의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됐다. “인호가 그랬을 리 없다, 뭔가 착오가 있을 것이다”라고 확신하는 친구 오태석(신성록)의 확신과는 달리, 모든 살인 정황이 강인호 본인을 가리키며 최악의 상황에 직면했다.



형사 독고영(이진욱)에게 체포된 후 경찰 조사실에서 겁에 질려 앉아있던 강인호는 아내 금나라(정은채)의 부탁으로 자신을 찾아온 스타 변호사 최자혜(고현정)를 만나며 안도했지만, 염미정과 몸싸움을 벌인 이후의 상황을 숨겨 또 한 번 난관에 직면했다. 강인호의 비밀 아지트이자 염미정과 마지막으로 헤어진 장소인 펜트하우스의 존재를 독고영에게 들킨 것.


“당신 차 안에서 치열하게 몸싸움을 하고도 사람들 눈에 안 띄었겠지. 그런데 그때까지 염미정은 살아 있었어. 죽인 장소는 다른 곳이거든, 스텔라리움 펜트하우스!”라는 독고영의 날카로운 취조에 강인호는 눈빛이 마구 흔들리다 “변호사 불러!”라며 비명에 가까운 소리를 질러, 절정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뒤이어 강인호가 밝히지 않은 사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최자혜가 “변호인과 의뢰인 사이에 신뢰가 깨지면 그 재판은 승산이 없다”며 “염미정 마지막으로 본 장소가 어딥니까? 영원히 들키지 않을 거짓말이 가능할 거라 생각했습니까?”라고 재차 몰아세우자, 변호사 해임을 요구한 뒤 괴성을 지르며 미치기 직전의 감정을 절절히 표현했다.


그러나 펜트하우스가 강인호 외에도 ‘황태자 4인방’ 오태석(신성록)-김학범(봉태규)-서준희(윤종훈)가 함께 이용하는 장소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또 한 번의 반전이 펼쳐졌다. 강인호를 제외한 친구 3인방이 펜트하우스에서 염미정의 시신을 옮기고, 상황이 녹화된 블랙박스를 지우는 장면이 전파를 타면서 충격을 선사한 터. 결국 강인호가 염미정 살인 사건에 관련해 완벽한 누명을 쓰게 됐다는 진실이 드러나며, 앞으로의 전개가 더욱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것을 예고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기웅은 잔뜩 겁에 질린 유약한 모습부터 자신의 은밀한 사생활에 관련한 내막을 끝까지 밝히려 하지 않는 비겁함, 극한의 상황에 몰려 소리를 지르는 폭주 연기까지 널뛰는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해내 시청자들로부터 “연기 장인”이라는 극찬을 받아냈다. 염미정에게 드러내는 신경질적이고 악마 같은 모습과는 정반대로 아내 금나라에게는 다정하고 따뜻한 남편으로서, 경찰서에서 아내의 안부를 물을 땐 어쩔 수 없이 서늘해지는 눈가를 드러내 인간의 알 수 없는 양면성을 섬세하게 표현해냈다는 평이 쏟아졌다.


한편 강인호와 염미정을 둘러싼 살인 사건의 진실이 서서히 고개를 들기 시작하는 가운데, <리턴> 5회와 6회는 오는 24일(수) 오후 10시 방송된다.




iMBC 김미정 | 화면캡쳐 S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