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원진아, ‘단짠’ 명장면 비하인드 컷 ‘화제’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8-01-19 07:59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원진아, ‘단짠’ 명장면 비하인드 컷 ‘화제’
종영까지 4회만을 남긴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원진아의 ‘단짠’ 명장면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 극본 류보라,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 이하 <그사이>) 측은 19일 시청자들의 애간장을 녹이는 ‘단짠’ 케미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이준호, 원진아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그사이>는 한층 깊어진 감정선으로 매회 명장면을 탄생시키며 호평을 이끌었다. 세상을 떠난 할멈(나문희 분)은 끝까지 남겨진 이들을 위하는 온기를 전하며 진한 울림을 선사했다. 할멈의 빈자리로 힘들어하는 강두(이준호 분)의 곁을 꿋꿋이 지켜준 문수(원진아 분)의 진심에 강두도 끝내 손을 잡으면서 두 사람의 달달한 연애가 시작됐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달콤한 설렘부터 현실적이고 따뜻한 위로까지 ‘단짠’을 오가며 탄생한 명장면의 비하인드를 엿볼 수 있다. 가슴 뭉클하고 짠했던 명장면들의 뒤에는 배우들의 열정이 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한결같은 모습으로 대본 열공 중인 이준호는 놀라운 집중력으로 대본을 꼼꼼히 살핀다. 원진아, 김강현(상만 역), 김혜준(재영 역)도 이준호와 나란히 머리를 맞대고 디테일한 감성까지 살리기 위해 진지하게 의견을 나누고 있다. 감정의 전달이 중요한 장면이기에 이를 보다 섬세하게 전하려는 배우들의 열정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무엇보다 설렘을 자아내는 달콤한 장면은 이준호, 원진아의 극강의 케미가 매력을 더한다. 강수커플의 풋풋한 로맨스를 사랑스럽게 그려내며 설렘 유발자로 등극한 이준호와 원진아는 안구정화 꽃미소를 주고받으며 꿀케미를 뽐낸다. 특히 시청자들의 심쿵을 유발한 3단 키스신 촬영 전 웃음이 빵 터진 두 사람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손깍지를 연습하는 두 사람의 달달한 리허설은 보는 이들까지 간질간질한 케미를 발산한다.

<그사이> 제작진은 “4회만을 남겨둔 <그사이>는 또 다시 변화의 바람이 분다. 보다 깊어진 감정 휘몰아 칠 예정. 강두와 문수가 할멈의 유언처럼 ‘있는 힘껏’ 행복해 질 수 있을지, 마지막까지 함께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강두와 문수는 알콩달콩 일상을 나누며 설렘 지수를 증폭시켰지만 윤옥(윤유선 분)이 두 사람을 목격하면서 핑크빛 무드가 이어질 수 있을지 긴장감을 높였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13회는 오는 22일(월)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사진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